내 생애 가장 결혼이 하고 싶어질때..

예전에 20대에만 해도 결혼이 정말 멀게만 느껴졌습니다.

주위에 결혼한 친구도 한 명밖에 없었기 때문에 결혼은 막연하게만 느껴졌죠.

하지만 30대가 되니 주위에 친구들과 사람들의 결혼 소식이 자주 들려오네요.

가끔씩 연락이 없던 친구나 사람이 연락이 오면 결혼한다는 연락이구요.

결혼식에 가도 결혼이 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친구나 아는 사람의 딸을 보면 정말 결혼이 하고 싶어지네요.

친구의 귀여운 아기가 저에게 와서 삼촌~ 나 뭐 먹고 싶어요 하면 꼬옥 안아주고 맛있는거 사주거든요.

오물오물 먹는 것도 귀엽고 양갈래 머리해서 웃으면 정말 천사가 따로 없는것 같아요.

20대에는 아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30대가 되니 지나가는 아기들도 귀엽도 친구들의 아기들도 보면 한 번씩 더 안아주고 볼도 쓰다듬어 주곤 합니다.

귀여운 아기들을 보면 저도 어서 빨리 결혼해서 저의 아기를 낳아서 예쁘게 키우고 싶네요.

그전에 빨리 좋은 사람을 만나야겠죠 ^-^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