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4’ 카메라 전문가모드 백배 활용 가이드

LG전자 전략 스마트폰인 ‘LG G4’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바로 천연가죽커버의 디자인과 전문가 모드의 카메라 기능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나 1,600만 화소의 스펙과 함께 더 커진 촬영 소자 그리고 한층 업그레이드된 손떨림방지 OIS 기능, 밝아진 F1.8의 조리개는 어두운 실내와 야간 사진에서 더욱 빛을 발합니다.

특히 기존의 매뉴얼 모드가 자동 콤팩트 카메라 느낌이었다면 ‘G4’의 전문가 모드는 사용자가 섬세하게 조작할 수 있어 나만의 특별한 사진을 남길 수 있습니다. 특히, ‘G4’는 그동안 수동 DSLR 카메라에서나 가능했던 사용자 세팅폭을 늘려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보니 제 주위 분들도 관심을 많이 갖더군요.

LG G4 카메라를 들고 풍경을 촬영하는 모습

‘G4’의 전문가 모드, 어렵지 않아요~  

하지만, 기존 DSLR 카메라에 익숙지 않은 분들에겐 ‘G4’의 전문가 모드가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물론 심플, 일반 모드로 간단히 활용할 수도 있지만, ‘G4’에 관심을 갖고 구입한 분이라면 전문가 모드에도 도전해 볼 만하겠죠? 그럼 ‘G4’ 카메라 전문가 모드를 적극 활용하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LG G4 카메라 인터페이스 영상

G4 카메라 전문가 모드 화면상의 각 메뉴에 대한 설명

G4 카메라 전문가 모드 화면상의 각 메뉴에 대한 설명

‘G4’ 카메라 전문가 모드 화면의 메뉴 설명입니다. 화면의 위쪽은 현재 설정된 상태를 보여 주며, 아래쪽은 버튼 역할을 합니다. 버튼 위쪽 방향에 관련된 상태를 보여 주므로 상태를 확인하고 바꾸기에는 편하게 되어 있는 인터페이스입니다. ‘G4’는 총 6개의 설정 변경 메뉴를 갖고 있고 우선 좌측부터 순서대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좌측 상단의 히스토그램 그래프는 현재 촬영하려는 구도 상의 전체적인 밝기 정도 보여 줍니다. 스마트폰 화면 밝기 설정과 상관없이 사진 결과물의 밝기를 그래프로 미리 보여 주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 어두운 좌측 사진과 적당한 밝기의 우측 사진의 히스토그램을 비교해 볼 수 있으니 참고바랍니다.

일반적으로 그래프의 가로 좌측 부분은 어두운 부분 우측은 밝은 부분이 어느 정도 전체 중에 차지하는지(높이) 보여 주는 히스토그램.

1. 다양한 느낌의 사진을 원할 땐, WB(화이트밸런스)

디지털 사진에서는 정확한 흰색 기준을 잡아주는 화이트밸런스가 중요합니다. ‘G4’ 카메라 전문가 모드에서는 자동 외에도 2400K 이하에서 7400K 이상까지 수동설정이 가능합니다. (K는 색온도를 뜻하는 단위)

화이트밸런스 조절을 하는 모습

색온도 변경시 위와 같이 파란색이나 붉은 색으로 촬영하는데, 각 색온도 옆에 구름이나 백열등 표시로 특정 상황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이를 참고하면 화이트밸런스 변경만으로도 별도의 보정 없이 색다른 느낌의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화이트 밸런스 조절을 통해 다양한 느낌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위 사진을 보실까요? 모두 동일한 오후 무렵 촬영한 사진인데, 화이트밸런스 조절만으로 새벽 분위기 혹은 노을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2. 정확한 초점을 원할 땐, MF(수동 초점 기능)

AF(자동 초점 기능)은 매우 편리하긴 하지만, 종종 포커스가 원치 않는 곳에 맞춰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배경이 복잡하거나 촬영하고자 하는 중심이 너무 가깝거나 멀 때 초점이 잡히지 않아 답답할 때가 있지요. 이럴 때는 ‘G4’의 수동 초점 기능을 추천합니다.

손을 클로즈업한 사진

위의 사진처럼 카메라와 피사체가 가까운 접사 촬영에서는 정밀한 수동 초점 기능이 아주 매력적입니다. 주의할 점은 수동 초점 촬영이 끝난 뒤 우측 거리 조절 메뉴 상단의 AUTO 버턴을 눌러 다시 AF 자동 초점 모드로 바꿔놔야 또 다른 사진 촬영 시 문제가 없습니다.

배경에 초점이 맞은 사진, 꽃에 초점이 맞은 사진

유리창 너머 풍경을 찍을 때 자꾸 유리창에 초점이 맞는다면 수동 초점 기능이 필요한 순간입니다. 위 사진과 같이 화면에 복잡한 물체가 많아 카메라의 자동 초점 기능이 무엇을 찍어야 할 지 인식을 못할 때 ‘G4’의 수동 초점이 매우 유용합니다.

3. 역광의 느낌있는 사진을 원할 땐, +/- (노출값)

기본적으로 노출값이란 것은 찍고 싶은 사진의 밝기라고 보면 됩니다. 밝게 찍고 싶으면 +쪽으로, 어둡게 찍고 싶으면 -쪽으로 이동시키면 됩니다. 위 사진은 ‘G4’로 어두운 실내에서 촬영한 사진인데 노출을 +2.0까지 밝게 노출 세팅을 해 보았습니다. 이처럼 실제 촬영 장소의 밝기가 어떻든 사용자가 원하는 밝기로 세팅해 촬영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노출 조절입니다.

밝게 노출 세팅을 한 사진

한편 역광 사진은 뭔가 느낌 있는 사진을 만들어 줍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수동 노출 기능을 적극 활용하면 사람의 손이 잘 보이게 촬영하던가 혹은 손가락 사이의 빛이나 실루엣이 잘 보이게 촬영하던가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한 손을 들어 햇빛을 가리고 있는 역광 사진

4. 흔들림없는 사진을 원할 땐, ISO(감도)

ISO(감도)는 간단히 말하면 빛에 대한 민감도입니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경우도 렌즈 속에는 작은 촬영 소자(필름 같은 역할)가 있는데, ISO 세팅을 조절함에 따라 어두운 곳에서 흔들림 없이 촬영할 수 있도록 하고 노이즈를 없앨 수도 있습니다.

IOS를 낮춘 사진

일반적으로 숫자가 적을 수록 빛에 대한 민감도가 감소하여 노이즈가 적어지며, 숫자가 커지면 같은 조건에서 밝게 찍히지만 노이즈가 생기게 됩니다. ‘G4’로 야간 촬영을 할 경우 ISO 50~2700까지 수동 설정이 가능합니다. 특히 야경을 촬영할 때는 미니 삼각대 등을 이용해 ISO를 낮춰 촬영해야 노이즈 없는 고품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삼각대에 G4를 올려두고 촬영하는 모습

5. 야간 촬영 시 잔상을 남기려면 S(셔터스피드) 모드

DVisualSLR 카메라를 보면 보통 셔터스피드와 조리개 두 가지로 사진을 촬영합니다. ‘G4’ 카메라는 조리개 값은 F1.8에서 고정되어 있지만, 셔터스피드를 조절해서 DSLR과 같은 느낌을 낼 수 있습니다. 특히 어두운 밤에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의 잔상을 찍을 때는 셔터스피드를 조절하는 것보다 좋은 것은 없습니다.

셔터스피드를 조절한 사진

동일한 시간 동일한 위치에서 좌측은 1/8초 셔터스피드를, 우측은 1초 셔터스피드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왼쪽의 차가 짧은 잔상을 내고 갔다면 오른쪽은 긴 잔상의 모습을 내고 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셔터스피드 모드를 이용하면 일반적인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기 힘든 사진을 연출할 수 있어 표현의 범위가 넓어집니다. 아래 사진은 2초간 도로를 지나간 몇 대의 차량 불빛이 겹쳐진 사진입니다.

F1.8 / ISO 50 / 2초 촬영한 사진

F1.8 / ISO 50 / 2초

6. 태양을 피하고 싶다면, AE-L(노출고정)

AE-L(노출고정)은 밝기 값을 현재 상태로 고정하는 것으로 밝기 정도로 다른 구도를 촬영하고 싶을 때 사용합니다.

AE-L(노출고정)을 이용한 역광 사진 촬영

위 좌측 사진에서 강한 태양 때문에 주변이 너무 검게 되어 버립니다. 이 상황에서 노출값을 올려 촬영할 수도 있지만, 나무와 바닥이 잘 보이는 정도만 밝기를 올리고 싶다면 오른쪽과 같이 태양을 피해 화면을 움직여 나무와 바닥이 잘 보이는 상태에서 AE-L 노출고정 버튼을 눌러 주면 됩니다.

AE-L(노출고정) 전후 비교 사진

좌측은 바로 촬영한 모습, 우측은 바닥과 나무 쪽에 노출을 고정 한 뒤 다시 구도를 맞춰 촬영한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G4’  카메라의 전문가 모드 기능을 구석구석 알아보았습니다. 처음에는 용어가 생소해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어떻게 사진을 촬영할지 결정하는 기능입니다. 자, 그럼 ‘G4’ 의 카메라를 이제 전문가 모드로 바꾸고 좀 더 색다른 느낌의 사진을 찍으러 떠나 볼까요?

아 참! 그 밖에도 ‘G4’ 전문가 모드에서는 DSLR에서 지원되는 RAW파일을 지원해 JPG 파일보다 보정 폭이 넓은 장점이 있습니다. ‘G4’의 메인 프로세서가 DSLR에 비해 훨씬 빠르기 때문에 RAW 파일 처리 속도는 정말 빠르게 느껴지니 적극 활용해 보세요~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