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들의 뜨거웠던 시간, 기장여자야구월드컵 폐막

세계 여자야구인들의 축제, LG전자와 LG생활건강이 공식 후원하는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이 11일 부산 기장군에서 막을 내렸습니다. 지난 9월 3일부터 11일까지 기장-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은 총 12개 팀 중 6위를 차지하며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습니다.

LG후원 WBSC 여자야구월드컵 로고

세계 여자야구인들의 축제,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 막내려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은 한국에서 열린 첫 ‘세계여자야구월드컵’으로 국가대표팀이 겨루는 유일한 여자야구대회입니다. 한국을 비롯, 일본, 호주, 미국, 인도, 베네수엘라 등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여자야구 선수들은 9일간 조별 리그 및 슈퍼라운드 등 총 44 경기를 치르며 열띤 경쟁을 펼쳤습니다.

이번 대회는 12개국 500여 명의 선수단이 모여 펼쳐진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졌습니다. 특히, 파키스탄이 첫 세계무대 데뷔를 하는 등 역대 최다인 12개국이 참가, 진정한 세계 여자야구인들의 축제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 폐막식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 폐막식 사진

특히 이번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 LG는 대회 운영에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LG그룹 구본준 부회장이 한국과 파키스탄의 경기 시구자로 나섰고, LG전자 이충학 부사장이 폐막식에 참석하는 등 여자야구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었습니다.

구본준 LG 그룹 부회장님께서 한국과 파키스탄의 경기 시구자로 나섰고, 폐막식에는 이충학 LG전자 부사장님께서 참석하시는 등 여자야구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보여주셨습니다.

LG전자 이충학 부사장이 폐막식에 참석한 현장 사진

한국 대표팀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며 역대 최고 성적 기록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2008년, 2010년에 이어 세 번째 도전한 끝에 ‘첫 세계여자야구월드컵 슈퍼라운드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총 12개 팀 중 6위를 차지하며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습니다.

김라경 선수가 야구공을 던지는 모습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 김라경 선수가 공을 던지고 있는 모습

이번 대회의 우승은 일본 대표팀이 차지했습니다. 일본 대표팀은 결승전에서 캐나다를 10-0으로 꺾으며, 지난 2008년 대회부터 이어져온 대회 5연패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일본 대표팀의 에이스 사토 아야미는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일본 여자야구 대표팀 단체사진

LG후원 WBSC 기장여자야구월드컵_한국대표팀 / 한국-일본전 / 한국-일본전_김라경선수: 세계 유일 국가대표급 국제여자야구대회 'LG후원 WBSC 2016 기장여자야구월드컵'이 11일 부산 기장군에서 막을 내린다. 한국대표팀은 '슈퍼라운드 진출'이라는 역대 최고 성과를 이뤘다.

일본 여자야구 대표팀과 경기를 진행하고 있는 대한민국 여자야구 대표팀 모습

한국대표팀은 비록 개인상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여자야구의 불모지인 대한민국에서 기적과 같은 성적을 내며 많은 스포츠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대한민국 선수들은 폐막식이 끝난 뒤 일본 대표팀 등 자유롭게 사진 촬영을 하며 대회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지난 10일 한·일전이 끝난 뒤에는 양팀 선수들이 약속이나 한 듯 그라운드에 모여 사진을 찍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일본 국적 소프트볼 선수로 뛰다가 2년 전 한국에 귀화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재일교포 출신 배유가 선수가 통역을 자처했습니다. 고교생 투수 김라경 선수는 시속 120㎞ 공을 뿌리는 일본 에이스 사토 아야미에게 ‘스고이!'(굉장하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상대도 ‘나이스 피칭’이라고 화답하는 훈훈한 풍경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승부는 냉정했지만 야구 하나로 뜨겁게 뭉친 선수들의 진정한 스포츠맨십을 엿볼 수 있는 광경이었습니다.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 단체 사진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 선수들과 일본 여자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함께 찍은 사진

한국 대표팀을 이끈 이광환 감독은 “슈퍼라운드 진출이라는 쉽지 않은 목표를 이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세계여자야구월드컵 경험이 한국 여자야구의 성장에도 큰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 대회로 여자야구는 끝이 아닙니다. 오는 10월 15일 국내 여자야구 사상 첫 스폰서 리그인  ‘2016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개막할 예정입니다. LG전자가 지난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한 이 대회는 세계여자야구월드컵의 감동을 이어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LG전자는 한국 여자야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여자야구 파이팅!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서 있는 모습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