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인기끄는 3가지 비결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SNS(Social Network Service)에 올린 글이 아무 반응이 없어 실망한 적 있으신가요? 남들의 트윗은 RT도 많이 되고,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 댓글도 수 십개 씩 달리던데, 내가 올린 글은 RT도 안되고, 댓글도 안달려 겉으로는 태연한 척해도 신경쓰이신 적 없으셨나요? 저는 많습니다 ^^;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소소하게 하고 있는데, 블로그에 쓴 글 소개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리면 참 반응이 없더라구요. 그럴 때면 허공에 소리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곤 하죠…나 누구한테 얘기하는 거니~~ 그래서 가끔 내가 쓴 글은 왜 이렇게 인기가 없을까… 생각해 보기도 했는데 잘 모르겠더라구요. 그런데 그 이유를 지난 주 참여한 세미나에서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SNS에 올린 글이 인기가 없는 이유… 궁금하신가요? 

지난 10월 12일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위치한 캠프파크에서 LG전자 커뮤니케이터들을 위한 특별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세미나 현장

세미나 현장

LG전자 커뮤니케이터에 대해서는 다음글을 참고하세요! >> ‘열정 컴퍼니’, LG전자 커뮤니케이터 2기 발대식 현장

이 날 두 분의 강사님께서 소셜미디어 관련 강의를 해주셨습니다.

  • 소셜컴퓨팅 연구소 한상기 박사님의 ‘소셜미디어 진화 방향과 사회적 이슈, 그리고 기업 활용 전략’  
  • 파워블로거 자그니님의 ‘소셜미디어 콘텐츠 작성법 (부제: 기분좋게 속여라!)’

세미나 현장▲ 맨 앞에 앉아 있는 게 접니다. 왼쪽 주머니에 찔러 넣은 립파이가 보이네요 ^^;

한상기 대표님은 패션도 멋지시고, 강의가 정말 여유있고 위트가 넘치시더군요. 소셜미디어의 전반적인 흐름과 기업의 활용 전략, 그리고 커뮤니케이터로서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활용하면 되는지 두 시간의 강의가 전혀 지루하지 않게 재미있게 느껴졌습니다.

세미나 현장

세미나 현장

강의 내용은 모두 다 흥미로웠지만, 그 중 저의 관심을 확 끈 부분은 바로 SNS에서 어떤 글이 잘 퍼지나? 바로 SNS 상에서 인기를 끄는 글을 쓰는 비결이었습니다.

1. 사실이 아닌 느낌을 공유하라.

대부분의 바이럴 캠페인(Viral Campaign:바이러스처럼 퍼져나가기를 기대하고 행해지는 캠페인)이 실제로 퍼져나가지 않는데, 그 이유는 그 콘텐트가 종종 사실을 알리려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은 사실을 공유하지 않고 느낌을 공유한다.
SNS상에서 잘 퍼지는 글은 ‘사실’이 아니라 ‘느낌’을 공유하는 글입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관련해서 SNS 상에 올라온 ‘구럼비’에 관한 글들을 예로 들어주셨는데요. 구럼비가 뭔지, 어디에 있는지, 해군기지를 건설하면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정보를 전달하는 글은 잘 퍼지지 않았지만, ‘구럼비가 울어요’ 라고 감성으로 호소한 글은 SNS상에서 삽시간에 전파가 되었다고 합니다. ‘느낌’을 전달해 다른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게 해주세요.

2. 이미지와 인포그래픽을 활용하라.

아래는 페이스북에 올라온 미국과 한국의 대통령 후보 두 분의 정책 홍보 글입니다. 시각적으로 차이가 확 느껴지시나요?

한상기 박사님 강의 자료 중 발췌 캡쳐

출처: 한상기 박사님 강의 자료 중 발췌

한상기 박사님이 이런 말을 해주시더군요. ‘SNS에서 긴 글은 아무도 읽지 않는다’ SNS에서 호응을 얻고 잘 퍼지는 콘텐트를 만들려면 장문의 텍스트보다는 눈에 확 들어오는 이미지를 쓰고, 복잡한 정보는 인포그래픽으로 가공해서 전달해야 잘 퍼지게 됩니다. 제 페이스북 담벼락도 뒤져보니 텍스트 위주의 블로그 글 소개에는 반응이 거의 없고, 사진과 함께 짧게 쓴 글에 ‘좋아요’와 댓글이 역시 많네요.

SNS 캡쳐
한상기 대표님의 멋진 강의가 끝나고, 이어서 파워블로거 자그니님의 ‘기분좋게 속여라! 소셜미디어 콘텐츠 작성법’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블로그 글을 쓰는데 필요한 소재찾기, 자료수집, 구성하기, 각 단계별로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주셨어요.

세미나 현장

자그니님은 두 남녀를 불러내서 뭘 하고 계신걸까요?

그 중 가장 인상깊었던 시간은 바로 ‘제목 뽑기’ 연습이었습니다. 아무리 내용이 좋아도 글의 제목이 눈길을 확 끌지 않으면 읽혀지지 않고, 사람들이 읽지 않으니 SNS상에서 퍼질 수도 없다는 얘기였습니다. 한마디로 ‘잘 낚을 수 있는 제목’으로 뽑아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3. 제목을 잘 뽑아라.

블로그 글을 쓸 때 자그니님은 제목부터 먼저 짓고 시작한다고 합니다. 제목을 고민할 때 타겟 독자의 대상이 명확해지고, 제목이 결정되면 본문의 내용 전개도 제목에 맞게 결정되기 때문에 이후 글 쓰기가 쉬워지는 장점이 있다고 하네요. 제목은 글의 전체 컨셉을 결정지으니까요. 그리고 제목은 적당히 ‘낚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달라는 주문을 하셨습니다.

자그니님 강의 자료 중 발췌 이미지

출처: 자그니님 강의 자료 중 발췌

물론, 네이버 메인화면 뉴스캐스트의 기사 제목들처럼 글의 내용과 상관 없는 낚시 제목이어서는 안되겠죠. 블로그에 올리는 글에는 재미, 정보, 교훈 중 하나가 필수 요소로 들어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런 댓글이 달리게 됩니다.

“이건 뭐…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비추나 드세요’

‘기분 좋게 속았구나’ 라는 느낌이 들게끔 해야지, ‘이거 내가 낚였구나’라고 생각하게 하면 안되는 거죠.

그 날 저희는 직접 제목 뽑기 실습도 했는데요. 각자 자기가 고른 아이템으로 글의 제목을 아래 4가지 유형으로 짓는 연습이었습니다. 다음뷰의 베스트 글들을 보면 주로 이런 유형의 제목이 많다고 하네요.

  • OOOOO 추천 리스트
  • 절대 하지 말아야 할 X가지
  • 당신 블로그에 사람들이 가지 않는 이유
  • LG에는 왜 잡스가 없을까?

제목 뽑기 연습을 하고 나니, 그동안 제가 제목을 얼마나 대충 지어왔나 실감이 나더군요. 그러니 그 글들이 읽혀지지가 않았던 거죠… -_ – 문득 이런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제목부터 뽑기’는 마케팅, 판매를 미리 생각하고 제품을 생산하는 것과 같다. 어떻게 팔지 미리 고민한 제품이 더 잘 팔릴 수 있듯이, 제목을 잘 뽑아야 글이 더 많이 읽혀지고 퍼질 수 있습니다.

당신의 SNS 글을 인기 있게 만드는 글쓰기 비결 3가지

1. 사실이 아닌 느낌을 공유하라.

2. 이미지와 인포그래픽을 활용하라.

3. 제목을 잘 뽑아라.

이날 세미나는 LG전자 커뮤니케이터들이 기업에 속한 구성원의 자격으로 소셜미디어를 어떻게 잘 활용해야 하는지 한상기 대표님과 자그니 님의 강의가 큰 도움이 되었는데요. 이 글이 여러분의 SNS 글쓰기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G전자 커뮤니케이터 2기 사람들의 모습

LG전자 커뮤니케이터 2기 단체 기념 사진▲ 세미나에 참가한 LG전자 커뮤니케이터 2기 단체샷~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