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쓰비] 10화 – 로그 분석하기

LG전자 개발자의 좌충우돌 직장생활을 담은 공감웹툰 [위대한 개쓰비]는 매주 월요일에 발행됩니다. 다음 연재는 4월 8일(월)에 발행됩니다. 여러분의 리얼 직딩 어드벤처 스토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10화 로그 분석하기  ##  나레이션 : 점심을 먹고 소스코드를 보고 있는데 말선임님이 부릅니다. 말선임 : 늘보씨. 공장에서 시료 한대가 연구소로 올 거니까 시간이 되면 받아와요. 늘보 : 네.  ## 나레이션 : 평택 공장과 서울의 연구소에는 정기적으로 셔틀버스가 운행됩니다. 정해진 시간에 연구소 앞마당에 나가니 셔틀버스가 있네요.  상황 : 버스에서 운전기사님이 내리면서 늘보에게 박스를 건넨다. 기사 : 이게 말선임이란 분에게 온 겁니다.     ## 나레이션 : 말선임님 자리에서 박스를 전달하는 늘보.  늘보 : 무슨 문제가 있는 건가요? 말선임 : (팔짱을 낀채로) 음. 심각한 걸. WiFi를 작동시키는데 갑자기 화면이 검어지면서 폰이 꺼져버렸다네.  ## 상황 : 말선임이 박스를 뜯어 안에 있는 휴대폰을 꺼낸다. 늘보 : 재현이 잘 되는 건가요? 말선임 : 아니. 듣기로는 딱 한번 발생한 문제래요. 그 후엔 재현이 안된다고 해요. 늘보 : 그럼 우리가 어떻게 문제를 확인할 수 있죠? 말선임 : 다행히 폰 안에 로그가 남아있어요.  나레이션 : 나는 로그가 뭔지 몰라 고개를 갸웃 뚱합니다.  ## 나레이션 : 말선임은 전달 받은 휴대폰을 케이블선을 통해 PC와 연결을 합니다. 그리고 QXDM이라는 프로그램을 실행합니다. 상황 : 컴퓨터에 휴대폰과 연결된 USB 케이블을 연결하는 말선임. 늘보는 옆에서 지켜보고 있음.  ## 나레이션 : 그러자 곧 매트릭스처럼 글자들이 화면에 쏟아져 나옵니다.    ## 나레이션 : 말선임님은 컴퓨터 모니터의 로그를 뚫어져라 봅니다. 그리고 이내 고개를 끄덕입니다. 늘보 : 어디가 문제인지 알아내신 거예요? 말선임 : 대충 알 것 같아요. 블루투스 전송을 하는 도중 Wi-Fi firmware를 로딩하면서 시스템 메모리가 부족해졌네요.  ## 나레이션 : 말선임님이 블루투스로 음악을 들으면서 Wi-Fi를 켜봅니다. 그러니 정말 화면이 꺼지면서 죽습니다.말선임 : (블루투스 해드셋-의인화 벽뒤로 서서 손을 들고 있다.) 자 재현됐죠? 범인은 바로 저 블루투스입니다. 늘보 : (감탄하는 얼굴로) 오오! 로그만으로 그걸 알아차리신 거예요?  ## 나레이션 : 1시간이 지났습니다. 소스를 수정한 후 만들어진 휴대폰을 나에게 건네줍니다. 상황 : 늘보 자리로 온 말선임님. 늘보에게 휴대폰을 건넨다. 말선임 : (자신만만한 얼굴로) 이젠 폰이 안꺼질거예요.  ## 나레이션 : 정말 문제가 해결이 되었습니다.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늘보 : 어떻게 로그만 보고 알 수 있죠? 말선임 : 로그란 그런 목적으로 소스코드안에 넣어둔 것이니까요. 몇 년동안 로그를 보게되면 비정상적일 때 로그가 쉽게 보이게 되지요.  ## 나레이션 : 로그만으로 문제가 무엇인지 알 수가 있다니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늘보 : 그럼 로그를 많이 넣어두면 도움이 많이 되겠네요. 말선임 : 맞는 말이긴 하지만... 로그 자체도 성능에 영향을 주는 일이기 때문에 너무 많이 있으면 휴대폰 속도가 느려지거든요. 모든지 많다고 좋은 것은 아니예요.  ## 나레이션 : 집에 오니 엄마가 드라마를 보시고 있습니다. 씻고 나와 같이 봅니다. 상황 : 씻고 거실로 수건으로 머리를 말리고 나오는 늘보. 엄마는 이미 쇼파에 앉아 TV를 보시고 계심.  ## 나레이션 : 그러고 보니 로그라는 의미가 휴대폰에만 사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상황 : (드라마내) 엑스레이 차트를 가리키면서 청진기로 휴대폰(배가 아픈 모습을 의인화)의 배를 대고 귀를 기울이는 의사 의사 : 엑스레이와 CT촬영한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상황 : (드라마내) 살인사건 현장. 휴대폰(의인화)이 액정이 깨진 상태로 누워있다. 형사가 수첩일지를 보면서 턱을 쓰다듬는다. 형상 : 발자국에 의한 걸음걸이 패턴과 현장에 버려진 도구 그리고 찌른 수법으로 보아 범인은 럭셔리한 피해자에게 질투를 한 나머지...  ## 나레이션 : 평범한 사람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로그를 읽어낼 수 있는 힘. 그게 바로 말선임님 같은 전문가가 되는 방법이겠죠. 엄마 : 요새 밤에 어디다 전화를 부쩍 하던데 혹시 여자친구 사귀니? (side) 요새 옷도 신경 써서 입는 것 같아. 반값 등록금 티도 안입고... 늘보 : (놀란 얼굴로) 헉


위대한개쓰비_첫화보기위대한개쓰비_목록보기
 

소셜 LG 전자PERIDOT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47337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