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쓰비] 30화- 사랑에도 매뉴얼이 필요한가요?

LG전자 개발자의 좌충우돌 직장생활을 담은 공감웹툰 [위대한 개쓰비]는 매주 월요일에 발행됩니다. 다음 연재는 8월 26일(월)에 발행됩니다. 여러분의 리얼 직딩 어드벤처 스토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30화 - 연애도 매뉴얼이 필요한가요? -1 >  ## 나레이션 : 업무로 꽤 바쁜 하루였습니다. 저녁엔 마침 회식이 있었죠. 상황 : 감자탕집에서 팀 회식중인 상황. 팀장 :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모두 그동안 모두 수고했어요. (side) 앞으로도 즐거운 회사생활으을~ 위하여. 모두 : (side) 위하여  ## 나레이션 : 한창 회식 중에 전화가 왔습니다. 고은이네요. 상황: 떠들썩한 분위기. 감자탕집 밖으로 나오면서 전화를 받는다. 고은 : 시끄러운 분위기네. 어디야? 늘보 : (얼큰하게 취한 얼굴로) 내가 이야기 안 했구나. 지금 팀 회식이라서 술먹하고 있어. 고은 : (뾰루퉁한 목소리로) 아 그래. 술이나 실컷 먹어. 늘보 : 왜... 왜 그래? 갑자기. 고은 : 아니. 내가 뭐라고 했어? 술이나 실컷 먹으라고.  ## 나레이션 : 일방적으로 전화가 끊어집니다. 다시 전화를 하려고 하는데 말선임님이 부르네요. 상황 : 감자탕집안에서 통유리를 통해 어서 들어오라는 시늉을 하는 말선임. 늘보 : 고개를 끄덕이며 휴대폰을 주머니에 집어넣음.  ## 나레이션 : 집에 돌아오니 12시가 넘었습니다. 문득 아까 고은과의 통화가 마음에 걸리네요.  늘보카톡 : 잘 퇴근했어? 무답 늘보카톡 : 지금 자? 무답 늘보카톡 : 자나보네. 잘 자~  ## 나레이션 : 휴대폰을 책상 위에 올려놓은 후 방의 불을 끌 때 카톡수신음이 울립니다. 상황 :침대에 누워있는 늘보 고은카톡 : ... 고은카톡 : 미워. 늘보. 늘보카톡 : 왜 그래 갑자기? 고은카톡 : 됐어.  ## 나레이션 : 전화를 해도 받지 않습니다. 늘보카톡 : 무슨 일인지 모르지만 미안해. 용서해줘. 고은카톡 : 무슨 일인지 모른다고? 그럼 미안할 일도 없네. 잠이나 자!  ## 나레이션 : 네. 어떻게 답을 할지 고민하다가 그만 그대로 곯아떨어졌습니다. 상황 : 아침이다. 창문에 해가 뜨고 알람시계가 꽹과리를 치며 주인공을 깨움. 주인공은 손에 휴대폰을 쥐고 눈을 껌뻑이는 상황.  ## 나레이션 : 고은이 왜 나에게 화를 내는 걸까요? 상황 : 회사에서 늘보가 카톡을 보냄. 늘보 카톡 : 이따 저녁에 내가 너희 회사로 찾아갈께. 고은 카톡 : 바쁠텐데 안와도 돼.  ## 나레이션 : 오란 말일까요. 오지말란 말일까요? 상황 : 지나가는 말선임이 말선임 : 늘보씨. 이번에 젤리빈 업그레이드 하는 거 문서로 잘 정리하고 있어요? 늘보 : 문서요? 아니요. 세미나해야 하나요? 말선임 : 세미나까지 할 필요는 없지만 문서로 정리하는 건 기본이잖아요.(side) 1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그런 것이 습관생활화되지 않았나?## 나레이션 : 입사한지 1년이 넘었지만 늘 혼나는건 마찬가지인여전한 것 같습니다. 물론 한번도 똑같은 실수로 혼나지 않으려고 노력을 하지만요. 말선임 : 잘 정리된 문서 하나만 있으면 비슷한 일을 하는 수십 명 많게는 수백 명이 고생을 안 할 수 있어요.  소책임 : 업무의 매뉴얼화. 잘 된 매뉴얼을 이 바닥에선 무공비급(한자 추가해주세요)이라고 하지. (side) 상사관리자 입장에서 고과를 좋게 안줄 수 없다구. 오선임 : 신입사원 입장에서는 이런 매뉴얼을 선배에게 공유받는 것도 실력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구.  (아래 한문을 "Wi-Fi 포팅 가이드"으로 바꿔주세요.)       ## 나레이션 : 그러고보니 예전 Wi-Fi connection manager(좀 쉬운 말로 풀이)의 구조도를 이해하지 못할 때 오 선임님의 세미나 문서가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회상도) 8화 선배의 마음을 여는 비밀번호에서 "오선임이 메일로 세미나 문서주는 부분" 캡쳐  ## (상황) 오선임님이 위 회상도를 기웃거리면서 오선임 : 흠흠. 맞아. 단순한 업무절차부터 기술문서까지 한번 정리해 놓는다는 것은 자신에게 큰 자산이 되거든.  ## 나레이션 : 펠주임님이 오랜만에 음료수를 사달라고 하시네요. (상황) 휴게실에서 펠주임과 늘보 늘보 : 펠주임님도 자신의 업무를 다 매뉴얼화 하신 거예요? 펠주임 : 맞아. 나도 그건 놓치지 않고 하고 있어. (side) 아까 그것 때문에 말선임에게 혼이 난거지?  ## 펠주임 : 물론 나도 신입사원 시절에는때는 내 업무를 매뉴얼하라고 해서 의심을 했지. 내가 그만두면나를 짜르고 다른 사람으로을 대체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하고 말이야. (side) 무공비급이라면 나 혼자 알아야 하는 거 잖아.  상상도 : (신당동 떡볶이 할머니 얼굴의 펠주임) 내 업무의 노하우는 며느리도 몰러~      ## 상황 : 젊을 시절대의 펠주임 상상도. 어두운 사무실에서 혼자 모니터 불빛을 보면서 책을 넘기며 세미나 문서를 만들고 있음. 펠주임 : 문서를 작성할 때는 내 스스로 정리하는 시간이 되어서 좋았지.   ## 펠주임 : (다시 현실 - 할머니 가발을 벗으며) 그리고 몇 년이 지나면 나 역시 내가 만든 매뉴얼을 보게 되거든. 그러면리고 전과 다른 이해를 하게 되더라고. (side) 그래서 매뉴얼화 하는 것은 남을 위하는 의미가 아니더라구. 늘보 : (고개를 신중하게 끄덕임)  ## 나레이션 : 나른한 오후 시간입니다. 전화가 왔습니다. 고은이네요. 고은 전화 : 이따... 올거야?  늘보 전화 : 아... 응 갈께. 고은 전화 : 아... 는 뭐야? 안 올려는 거였어? 늘보 전화 : 아니야. 당연히 가야지. 고은 전화 : (화난 목소리로) 뭐야. 괜히 전화했네. 늘보 전화 : (손을 훼훼 저으며) 아... 아니야. 가려고 했어.  ## 나레이션 : 어렵네요. 고은은 왜 나에게 자꾸 화를 낼까요? 나랑 맞지 않는 건가요? 상황 : 전화를 끊끝고 한숨을 쉬는 늘보 펠주임 : (지나가면서) (side) 연애초반 밀당이구만. 잘해봐!

위대한개쓰비_첫화보기위대한개쓰비_목록보기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60646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