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쓰비] 32화- 사랑에도 매뉴얼이 필요한가요?(3화)

LG전자 개발자의 좌충우돌 직장생활을 담은 공감웹툰 [위대한 개쓰비]는 매주 월요일에 발행됩니다. 다음 연재는 9월 9일(월)에 발행됩니다. 여러분의 리얼 직딩 어드벤처 스토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32화 - 연애도 매뉴얼이 필요한가요? -3 >  ## 나레이션 : 토순이가 한국에 왔습니다. 그녀가 우리 회사까지 찾아온다고 합니다. 늘보전화 : 그냥 종로에서 보지. 금요일에 시간 낼 수 있어. 토순전화 : 아니야. 바쁜 내가 가야지. 오늘 저녁에 갈 테니 얼굴이나 보여줘.  ## 나레이션 : 그녀에게 줄 화장품 세트를 들고 자리에서 나섭니다. 말선임 : 머야. 여자친구 만나러 가는 거야? 늘보 : (이상야릇한 얼굴로) 아니요. 전 여자친구요?  오선임 : (부러운 얼굴로) 양다리라니. 늘보는 전생에 왕을 구했나 봐 TT  ## 나레이션 : 그리고 거짓말같이 토순이 눈앞에 있었습니다. (상황) LG전자 건물 밖 정문에서 기다리고 있는 토순.(학생같은 풋풋한 옷차림 )    ## 상황 : 토순의 정면 클로즈업. 토순이 늘보를 보고 손을 흔들어줌.    ## 나레이션 : 커피숍에서 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토순 : 꿈속에서 니가 나에게 이건 꿈이라고 이야기했어. 그리고 우리가 곧 헤어져야 할 시간이 되었다고.   ## 상상도 - 살바도르 달리의 아래 그림 나무가지 위에 늘보와 토순이 걸터앉아있게 그려주세요. 토순 : 그럼 꿈에서 깨어나면 이제 못 보는 거야? 늘보 : 그럼. 당연한 거 아니겠어. 난 이미 여자친구가 있고 한국에 있는데.        ## 토순 : 깨고 나서 이상하게 가슴이 먹먹하더라. 버스를 타고 학교를 가는 길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핑그르르 돌았어. 늘보 : 내참. 그러니까 누가 나 버리고 딴 놈에게 가래니? 토순 : 딴 놈에게 간 건 아니다. 그 이후로 난 남자친구를 사귀지 않았으니까.  ## 나레이션 : 순간 둘 사이에 정적이 흐릅니다.  늘보 : 흠흠. 토순아. 아무래도 이런 이야기는 그만하자. 괜히 기분이 우울해져. 토순 : 그래. 원래 그냥 사는 이야기 하려고 온 건데. 그나저나 여자친구는 어때. 사진이나 보여줘.  ## 나레이션 : 둔하긴 하지만 사진을 보여주면 안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늘보 : 안 보여줄래.  토순 : 쳇. 얼마나 이쁘길래 숨기니? 치사하다.  ## 늘보 : (깍지를 끼며) 그 아이랑 요새 크게 싸워서 연락을 거의 안 했어. 토순 : 뭐야. 왜 싸운거야? 너 또 첫 100일에 아웃백 쿠폰 쓴거야? 늘보 : 흠흠. 무슨 소리야. 이제 그런 건 안 한다고. 너에게 얼마나 혼났는데. 토순 : 그럼 도대체 왜?  ## 나레이션 : 나도 모르게 고은과의 일을 상담합니다. 토순 : (팔짱을 낀 채로) 으이구. 이건 니가 잘못한 거야? 늘보 : 내가? 도대체 뭘. 토순 : 자. 처음 발단이 된 금요일 회식사건에서는 네가 세 가지점에서 잘못을 한 거라고. 늘보 : 세 가지나?  ## 토순 : 첫 번째는 니가 미리 회식을 한다고 전화를 하지 않아서야. 늘보 : 응. 그날은 하루종일 업무가 바빴거든.  ## 토순 : 두 번째는 회식장소에서 전화를 받고 니가 무엇을 잘못한 지 몰라서야. 늘보 : 첫 번째랑 두번째의 차이가 뭐야? 토순 : 첫 번째는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두 번째는 네가 여친에게 보고해야 하는 의무 자체를 모른다는 거잖아. 늘보 : 어렵다.  ## 토순 : 그리고 세 번째는 여친이 화를 냄에도 불구하고 바로 풀어주지 않아서야. 늘보 : 이것도 두 번째랑 비슷해 보이는데. 토순 : 엄연히 달라틀려. 이건 어떤 의미에선 ‘센스’의적인 문제라고. 화가 났다고 말했는데도 너는 귀를 기울이지 않다는 거니까.  ## 나레이션 : 그 이후의 여친과의 일들에 대해서도 컨설팅을 받았습니다. (상황) : 아래 기업 회의실의 미국인 금발의 맥킨지 컨설팅 업체의 모습 토순 : (컨설팅 업체처럼 양복을 빼 입고 안경을 끼고 카운셀링을 하는 자세로) :아니 머리스타일이 바뀐 것에 대해서 전혀 눈치를 못 챘다는 겁니까? 헤어지지 않는 게 이상하군요. 늘보 : 그... 그런가요?
## 늘보 : 고은과는 정말 안 맞는 걸까? 너랑은 연애생활이 재미있었던 것 같은데. 토순 : (씨익 웃는다.)  ## 토순 : (천천히 고개를 젖는다.)   ## 토순 : 거짓말을 하고 싶지만 아니야. 지금 네 여친은 아직 널 길들이지 못해서 그래. 나 역시 처음에 너를 길들이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아니? 늘보 : 나를 길들였다고? 토순 : 잘 생각해봐. 난 너에게 매뉴얼을 만들어주었어.  ## 나레이션 :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토순은 연애초보인 나에게 연애매뉴얼을 만들어주었습니다 (회상도) 캠퍼스 내 풋풋한 늘보와 토순 토순 : 자. 문제야. 내가 커피숍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손님 옷에 커피를 쏟았어. 그런데 진상 손님은 나에게 세탁비로 요구하는 거야. 이런 고민을 너에게 털어놓는다면 넌 어떻게 말할 거야. 늘보 : 아무래도 네가 잘못한 거니까 세탁비를 줘야지. 토순 : 으이구. 바보야. 남자친구에게 이야기를 털어놓는다는 건 논리적으로 조언해달라는 게 아니야. 그냥 내 편이 되어 달라는거야. (side) 자 어서 적으라구.  ## 늘보 :  (머리에 혹이 남. 노트에 글을 씀. 노트에 옆글이 보이여게...) 그냥 내편이 되어 달라는 것.   ## 토순 : 자 ‘오늘 나 뚱뚱해진 거 같지 않아’ 라고 물으면 어떻게 답해야 해야해? 늘보 : 맞아. 안 그래도 나도 그렇게 느꼈어. 토순 : (버럭 화내며) 바보야. 누가 몰라. 너에게 그 대답을 원한 게 아니라고.  ## 늘보 : (머리에 혹이 난 상태로 울면서 노트에 적는다. 노트에 옆 글이 보이게... ) 무조건 안 뚱뚱하다고 대답한다.    ## 토순 : 너의 베프랑 나랑 바닷가에서 물에 빠졌어. 우리 둘 다 수영을 못하는 거야. 그럼 너는 누구를 먼저 구할거야? 늘보 : (곰곰히 생각에 빠짐) 글쎄. 둘 중에 오래 버틸 수 있는 사람이... 토순 : 이 천하에 둔한 놈 같으니라고.  ## 늘보 : (머리에 혹이 3개 난 상태에서 노트에 적는다. 노트에 옆글이 보이여게...  ) 무조건 여자친구를 구한다고 한다.    ## 나레이션 : 슬슬 헤어져야 할 시간입니다. 상황 : 커피숍 밖 늘보 : 그러고 보니 참 둔한 나 때문에 고생이 많았네. 토순 : (얼굴을 돌리며) 쳇. 말이라고 해. 호빗을 엘프로 만들어 놨지. 늘보 : 누... 누가 호빗?  ## 나레이션 : 집에 와서 씻었습니다. 그리고 토순에게 잘 들어갔냐고 문자를 보냅니다. 늘보 카톡 : 잘 들어갔어? 토순 카톡 : 그래. 오늘 재미있었어.  ## 나레이션 : 솔직하게 이야기합니다. 늘보 카톡 : 그런데 너 보니까 자꾸 흔들린다. 아무래도 우린 연락을 하면... 토순 카톡 : 하하하. 바보. 걱정 마. 난 더이상 너에게 아무런 감정이 없으니까. 늘보 카톡 : 감정이 없다고? 쳇. 토순 카톡 : 그래. 회사친구 투어 돌며 밥 동냥하는 거야. 너만 찾아간 거 아니니까 이상한 생각하지마. 늘보 카톡 : ㅋㅋㅋ. 그렇구나. 나만 김칫국 마셨네.  ## 나레이션 : 침대에 누워 멍하니 천장을 봅니다. 그때 카톡음이 울립니다. 토순 카톡 : 가끔 조언 필요하면 문자 해. 아무래도 너의 연애 매뉴얼은 베타 릴리즈 버전이니까. 상용화되기엔 멀었어. 늘보 카톡 : 쳇.   ## 나레이션 : 왠지모르게 고은에게 미안한 감정이 듭니다.  사랑에도...  매뉴얼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위대한개쓰비_첫화보기위대한개쓰비_목록보기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61970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