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10화] 특명! 콘텐츠 불법 복제를 막아라~

위대한 개쓰비 시즌 2 연재 전,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4월 21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 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늘보의 IT이야기 10화<10화> DRM(digital right management)이란?  ## 나레이션 : 한창 감수성이 예민한 6살, 저는 아기공룡 둘리, 로보트 태권브이등을 보면서 애니메이터가 되고 싶었는데요. 늘보 : 재능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 데는 그렇게 많은 시간이 들지 않았습니다.         ## 나레이션 : 실제 나이를 먹고 군대를 다녀와서 애니메이션과 더 멀어지게 되었는데요. 상황 : 도서관에서 전공도서를 쌓아놓고 자고 있는 모습.     ## 나레이션 : 물론 아직도 컨텐츠 제작과 관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여러가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늘보 : 그래서 지금 보고 계신 웹툰이 만들어 질 수 있었죠.  ## 나레이션 : 하지만 이런 컨텐츠 종사자들의 현실은 그다지 녹록하지만은 않은데요. 바로 아직까지도  컨텐츠는 공짜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입니다. 늘보 : 외국인들과 대화를 해보면 한국은 불법영화 다운로드의 천국이라고 하더라구요.
## 나레이션 : 또한 저작권이 있는 컨텐츠를 무분별하게 재사용하여 이득을 취하는 것은 분명히 시정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늘보 : 물론 아래와 같이 억지 표절 논란도 있긴 합니다만요.    ## 나레이션 : 특히나 아날로그 컨텐츠보다는 디지털 컨텐츠의 불법복제가 더 쉬워졌는데요. 상황 : 펠주임이 카세트로 음악을 녹음하는 모습(엄마가 뒤에서 밥먹으라고 부르고 펠주임이 쉿이라고 놀라면서 이야기함) vs 펠주임이 편하게 의자에 기대어 mp3를 컴퓨터에서 복사하는 모습
늘보 : 드라마 응칠, 응사(응답하라 1997, 1994) 팬들은 아마도 중고딩시절 카세트로 2, 3시간 정성들여 음악을 녹음했던 기억이 있을 거예요.  ## 나레이션 : IT업계에서는 이러한 디지털 컨텐츠 복제를 막기 위한 기술을 DRM(digital right management)라고 부릅니다.  아날로그 복제품은 번거로운 복제과정을 거쳐야 하고 품질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지만, 디지털 복제품은 상대적으로 간단하게 만들 수 있고 품질도 정품과 동일하며 확산 속도도 빨라 콘텐츠 생산자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기 때문이다. 이에 강력하고 체계적인 불법복제 방지기술이 필요해졌다. 이 기술들을 일컬어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Digital Rights Management)라 부른다. DRM은 허가된 사용자만이 디지털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드는 제한 기술을 뜻한다. (출처 : 네이버 캐스트)     ## 나레이션 : 이러한 DRM 기술을 통해 예술가들이 만든 컨텐츠를 보호할 수가 있는데요. 이 시장이 활성화되면 전자책 시장도 지금보다 훨씬 발전하게 될 것 같습니다. 늘보 : 우리나라 출판사들이 무단복제 우려 때문에 전자책 시장 투자를 꺼리는 실정이지만 미국의 아마존 등에서 만든 전자책 뷰어 태블릿 시장이 열리면 경쟁은 더욱 가속화되겠죠.   ## 나레이션 : 물론 이런 DRM은 유저에게 일정 비용 결제를 요구하고, 특정한 기기에서만 동작하도록 강요하여 불편함을 제공합니다. 그래서 고객의 입장에서는 DRM이 걸린 컨텐츠에 대한 인식이 안 좋은 것은 사실입니다. 상황 : DRM 사이트에서 active x를 깔기위해 스트레스를 받는 오선임 오선임 : (머리를 쥐어짜며)DRM 프로그램까는데 부팅만 5번이 왠 말인가!     ## 나레이션 : 앞으로의 컨텐츠 비즈니스 사업의 핵심은 컨텐츠의 복제를 제한하면서 고객에게 편리함을 주는 양쪽을 만족하는 방향이 아닐까 합니다.
늘보 : 잔디밭을 돌아가게 싫어 잔디밭을 가로질러 가는 사람들을 위해… 가운데 길을 내주는 것이 방법이라는 거죠.  ## 나레이션 : 소리바다는 불법이지만 아이튠즈나 벅스가 불법이 아닌 이유는 무엇일까요?  늘보 : 소비자는 불법 컨텐츠를 찾기 위해 몇 시간의 인터넷 검색을 하는 것보다 몇 천원을 내고 기꺼이 한번의 검색으로 음악을 듣기 원한다는 거죠.      ## 나레이션 : 이러한 시도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전개될 거 같아 컨텐츠 제작에 관심이 있는 저로서는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Ex) 웹툰 사이트 레진코믹스 : 일정한 날짜마다 업데이트되는 웹툰은 무료로 감상 가능. 몇주 후에 공개될 시리즈를 빨리 보고 싶으면 돈을 지불함.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78655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