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16화]미래의 IT기기는 어떻게 스마트해질까요?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6월 9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16화 – 스마트기기 앞으로의 방향은?  ## 나레이션 : 예전 피쳐폰을 사용하던 시절 스마트폰은 그야말로 신세계였습니다. 상황 : 휴대폰 대리점에서 스머프 인형을 쓴 대리점 직원들이 판촉 중. 그러한 모습을 바라보는 아이들. 판촉직원 : 진짜 스마트를 one해? 후훗! 다른 아이들 : 우와 옵티머스 원이다. 고딩 늘보 : 헐 대박. 뭔가 모양부터 스마트해 보이는 걸       나레이션 : 전자기기 여기저기 스마트라는 수식어가 붙어 이제 무감각해진 지금! 뭐가 그리 똑똑하다는 거지라는 질문에 저 나름대로 답을 하자면   말선임 : 첫번째. 단일화된 플랫폼에서 지속적인OS 업그레이드. (side) LG G2의 경우 2013년 말 안드로이드 젤리빈에서 킷캣으로 업그레이드를 진행했습니다.  오선임 : 두번째. 어플리케이션을 누구나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지원 및 수익을 공유하는 앱장터 개설이라고 할 수 있죠.         ## 나레이션 : 앞으로 스마트폰은 또 어떻게 진화하게 될까요? 고은 : 이것에 대한 답은 simplexity or complexity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즉 점점 단순화되어 가거나 혹은 점점 복잡화해져 간다는 거죠.  펠주임 : (투덜대는 목소리로 고은을 보며) 이… 이건 무슨 저렴한 예언인지. 동쪽으로 가면 언젠가 김씨 성을 가진 사람을 만난다는 이야기처럼 들리는데요.  ## 나레이션 : Complexity는 말그대로 스마트폰이 점점 컴퓨터가 되어간다는 의미입니다. 늘보 : 더 작고 더 빠른 cpu와 메모리를 채택하여 어디에서나 거의 컴퓨터와 다름없는 성능으로 개인업무나 오락을 즐길 수가 있게 됩니다.  ## 나레이션 : Simplexity는 점점 단순해진다는 것인데요. 단순해진다는 것이 기술의 후퇴를 의미하는 것이냐고 물으신다면 NO라고 할 수 있습니다. 늘보 : 스마트폰이 가져야 할 기능을 최소화하고 각각의 기능에 특화된 다른 기기들과의 연결을 충실히 한다는 개념입니다.   ## 상황 : (초사이어인이 된 늘보가 원기옥을 만드는 자세로)  늘보 : 같은 네트워크에 있는 친구들아. 나에게 힘을 보태줘.

## 나레이션 : 이것에 대한 힌트는 요새 IT업계의 화두가 되는 IOT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바로 internet of things라고 하여 주변기기들과 통신하는 전자기기들입니다.     늘보 : (위 그림 옆에서 얼굴을 드러내며 손가락으로 그림을 가리키며) IOT는 다음 화에 좀 더 자세히 다룰 예정입니다.   ## 나레이션 : 작년부터 이러한 simplexity의 흐름이 눈에 띄게 두드러지고 있는데요. 바로 웨어러블 디바이스라고 하여 안경이나 시계와 연동하는 스마트폰의 개념입니다.   늘보 : 스마트폰은 단순히 외부 인터넷과의 통신에만 집중하고 안경이나 시계는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데이터를 읽어온다는 개념입니다.           ## 나레이션 : 개념도  구글글래스 Or 전자 와치(G와치)   - 스마트폰  - 외부인터넷  ## 나레이션 : 이와 같은 흐름은 TV에서도 비슷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고은 : 앞으로의 TV는 완전체 컴퓨터 TV가 되거나 혹은 단순 깡통 모니터가 될 거라는 업계의 의견도 있습니다.  ## 늘보 : (셀 코스프레를 한 모습으로) 완전체 컴퓨터 TV는 말 그대로 TV에 현재 최고급 컴퓨터 사양이 그대로 녹아 들어 거실용 컴퓨터의 느낌이 될 것이며  소책임 : (아래처럼 휴대폰으로 TV에 영상을 전달하는 모습으로) 깡통 모니터라는 의미는 TV는 화질과 음색등을 보강하여 외부 디바이스에서 전달하는 정보를 보여주는 역할에만 충실해야 한다는 개념입니다. (side) [늘보의 IT 이야기 11화] 아낌없이 주련다! 화면공유의 두 형제 이야기편을 참고하세요    ## 나레이션 : 스마트 기기의 가까운 미래 모습. 과연 여러분은 어떤 형태에 더 끌리시나요?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80991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