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3화] 컴퓨터! 내 마음을 읽어봐!

위대한 개쓰비 시즌 2 연재 전,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3월 3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 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제목 : 컴퓨터! 내 마음을 읽어봐!   ## 나레이션 : 여자친구와 다툴때마다 타타타라는 노래에 공감하는 부분이 있는데요 타타타 : 네가 나를 모르는데 넌들 나를 알겠느냐?   ## 나레이션 : 실제 사람과 전자기기 사이에도 이런 커뮤니케이션의 어려움을 없애기 위해 다양한 입력장치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상황 : 모니터에 블루스크린이 뜬 상태. 마우스랑 키보드를 두드리지만 아무런 동작을 못하는 컴퓨터를 바라보는 슬픈 늘보. 늘보 : 아... 안돼. 몇시간동안 작업한 문서가!!!  ## 나레이션  : 입력장치라는 용어가 어려울수도 있지만 아래 현존하는 장치 예시를 보시면 어떤 의미인지 이해하실 거예요.

## 나레이션 : 가까운 미래에는 위의 입력장치가 좀 더 진화하게 될 것 같은데요. 백문이 불여 인터넷이라고 이런 분야를 공부하는 학문을 HCI(human comupter interface)라고 합니다. 상황 : 다양한 차세대 입력장치들 예시 눈동자 추적 ## 상황 : 늘보가 눈을 왼쪽으로 움직이면 모니터 화면의 커서가 왼쪽으로 움직임. ## 상황 : 늘보가 눈을 오른쪽으로 움직이면 모니터 화면의 커서가 오른쪽으로 움직임. 늘보 : 마치 이렇게 말이죠. ## 손가락 인식 ## 나레이션 : 물론 이런 입력방법은 눈의 망막 및 홍채, 음성, 얼굴 표정, 손가락 등 앞으로 무궁무진하게 확대될 수 있다고 합니다. 상황 : 학교 교실 자리에서 애매하게 앉아 엉덩이를 움찔움찔하는 학생(엉덩이로 이름쓰기) ## 친구 : 치질걸렸나. 뭐하는 거야?

학생 : (씨익 웃으며) 쌤한테 안걸리게 지금 엉덩이로 문자보내는 중이야.  ## 나레이션 : 특히 음성인식의 경우 인식률이 높아지면서 실제 여러 제품군에 상용화되고 있는데요. 상황 : 집에서 늘보 어머니가 TV 리모콘에 대고 "셜록 틀어줘."라고 이야기하고 있음.  ## 나레이션 : 사실 음성인식은 재미있는 기능이기는 하지만 공공장소에서는 여러가지 소음문제로 오동작이 많아 사용성이 떨어지는 면도 있습니다.  아저씨 : (화가 난 얼굴로) 자. 전화 연결! 전화 연결! 전화 연결! 휴대폰 : 죄송합니다.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 나레이션 : 이럴 경우에는 음성인식 기기보다는 입술모양 인식 기기가 있으면 어떨까 합니다.   ## 나레이션 : 이것은 실제 전문 용어로 독순술이라고 하여 탐정소설에서도 자주 등장하는데요. 실제로 엘러리 퀸의 "Y의 비극"를 정독하시길 추천합니다.  드루리 레인 : 엘러리 퀸이 창조한 또 다른 명탐정. 연극배우 출신의 미노년 탐정으로 안타깝게도 귀가 안 들린다. 하지만 독순술이라는 기술을 익혀서 사람들과 대화하는 데는 무리가 없음

## 상황 : 지하철안에서 입술로 "전화통화"를 이야기하는 아저씨. 휴대폰의 카메라에서 그러한 아저씨의 입술을 인식함.  ## 나레이션 : 물론 그래도 부작용은 있을 것 같습니다. 아저씨 : 입술을 움찔움찔 거리며 휴대폰을 동작시킴.. 주변인 : 저 아저씨. 미쳤나봐.  ## 나레이션 : 더 나아가 사람의 생각 그 자체를 읽을 수 있는 수단이 있으면 어떨까 합니다. 실제 BCI(brain computer interface)라는 이름으로 뇌파를 읽어들일 수 있는 다양한 기기가 연구 개발중요. 아직은 좀 무시무시하기도 합니다.   ## 나레이션 :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BCI에 관해 발칙한 상상을 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상황 : 아래 핀헤드얼굴의 늘보가 무시무시한 표정으로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75127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