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4화] 스마트TV, 디지털 친구가 되다!

위대한 개쓰비 시즌 2 연재 전,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3월 10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 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제목 : 늘보의 IT이야기 4화 : 스마트 TV, 디지털 친구가 되다! ## 나레이션 : 30대 초반부터 독립해 사는 저는 항상 집에 오면 TV를 켜는 습관이 있는데요. 상황 : 퇴근하는 늘보가 현관문을 열고 집에 들어옴.  ## 상황 : 쇼파에 서류가방을 내려놓고 TV를 켜는 늘보.  ## 나레이션 : 굳이 TV를 본다는 것이 아니라 집에 TV의 시끌벅적한 소음을 주는 것이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상황 : 침실에서 편안하게 잠이 든 늘보. 방문 밖에서 TV의 빛과 약간은 소음이 들려옴.  ## 나레이션 : 아마도 이건 어렸을 때 집에 혼자 있을 때가 많았기 때문인 것 같은데요.

상황 : 유치원시절 유치원 끝나고 집에 옴. 코스프레식으로 우스꽝스럽게 여장 애나 복장의 어린 늘보. 하지만 집엔 아무도 없음. 늘보 : 엄마?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  상황 : 초등때 끝나고 집에 옴. 하지만 집엔 아무도 없음. 늘보 : 엄마? do you want to... 휴...  상황 : 고등학교때 집에 옴. 하지만 집에 아무도 없음. 늘보 : (시무룩한 얼굴로 애나복장을 벗으면서 ) okay, bye  ## 나레이션 : 그때마다 TV는 나의 적적함을 달래주는 친구와 같았습니다. 상황 : TV앞에 편안하게 누워 맥주를 마시며 야구경기를 보는 늘보.  ## 나레이션 : 흔히 말하기를  TV와 휴대폰은 전혀 다른 디지털 기기라고 하는데요. 상황 : 폰과 tv사이에 서서 비교를 하는 고은의 모습. 고은 : 일단 뭐 크기가 틀리니까.  ## 나레이션 : 태생적으로 휴대폰은 lean forth, TV는 lean back용 기기입니다. 상황 : 설명하는 늘보  ## 나레이션 : lean forth는 고개를 숙이고 적극적으로 배워서 쓰는 기기라는 의미이고 상황 : 아버지가 안경을 벗고 휴대폰을 눈앞에 대고 고개를 숙이며 카톡 문자 쓰기에 열중하는 모습.

## 상황 : 아래 카톡은 딸의 입장인데 아버지 입장의 카톡으로 바꾸고 글자 넣는 란에 "아 그러네 재미"까지 입력해주세요. 즉 아버지가 카톡 문자를 늦게 보내는 상황입니다.   ## 나레이션 : lean back은 등을 기대고 편안하게 누워 수동적으로 사용하는 기기라는 의미입니다. 상황 : 엄마가 오이팩을 하면서 TV는 쇼파에 등을 기대고 편안하게 보는 모습.  ## 나레이션 : 그런 의미에서 TV에서의 smart는 모바일에서의 smart와 달라야 한다고 합니다. 상황 : TV에 엄마옆에 앉는 아버지 엄마 : 여보. TV로 페이스북을 할 수 있다는데 어떻게 하는 거야?  ## 상황 : 두꺼운 매뉴얼을 뒤적이는 아버지 .  ## 상황 : 리모콘으로 이것저것을 눌러보는 아버지. TV 화면에는 변화가 없다.  ## 아빠 : (리모콘을 집어 던지며) 내가 이 나이에 TV까지 공부해야 겠어? (side) TV는 그냥 화질만 잘 나오면 돼!  ## 기획자 : 이런 점을 고려해서 기획자는 smartTV의 타겟 고객으로 5살 아이를 염두에 두고 기획을 합니다. 상황 : 아이가 리모콘으로 TV의 채널을 돌리는 장면 아빠 : 우리 아이는 천재여. 벌써 TV를 만지네.

 ## 나레이션 : 스마트TV가 앞으로의 트렌드가 될 것은 분명하지만 '학습이 필요한 스마트'가 되면 안되는 이유가 이런 것이기 때문입니다.  울라프 : 친구를 위해선 녹아도 좋아! 늘보 : (울라프를 가리키며) 우리가 TV에게 바라는 것은 편리함이 아니라 항상 내 옆에 있는 친구같은  존재감이 아닐까 합니다.  ## 나레이션 : 그런 의미에서 미래의 TV가 지금보다 더 스마트해진다면 편리하면서도 한편으로 참 슬플 것 같습니다.  상황 : 침대에서 자고 있는 주인을 깨우는 TV 로봇 TV로봇  : 늘보님. 기상! 기상! 늘보 : (졸린 눈을 비비며) 응응.  ## 상황 : 주인에게 날씨 정보를 알려주는 TV. 그리고 귀를 막는 괴로운 늘보. TV 로봇 : 밖에 비가 많이 오니 나갈 때 꼭 우산을 챙기세욧! (side) 어제 그렇게 세차하지 말라고 했는데 기어코 세차하더니 꼴 좋네요.  ## 상황 : 퇴근하는 늘보. 기다리며 집을 지키는 TV. 그리고 혀를 내밀며 지쳐보이는 늘보. TV 로봇 : 왜 이리 늦게 왔어요! 내일은 아버님 제사라서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 거 몰라욧!  ## 상황 : 공과금을 정리한 가계부를 보여주며 닥달하는 TV. 그리고 싹싹 비는 괴로운 늘보. TV 로봇 : 은행잔고가 바닥났어요. 돈을 더 벌던가 아니면 절약을 하라구욧!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75554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