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8화] 웹OS TV, 그것을 알려주마!

위대한 개쓰비 시즌 2 연재 전,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4월 7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 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 나레이션 : 오늘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LG전자가 올해 14년에 전략적으로 출시하는 웹OS TV입니다. 상황 : 웹OS TV화면  ## 나레이션 : 늘보의 IT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되도록 개인적인 사견 없이 IT 이야기 진행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요. 상황 : 기존화에서 LG TV, LG 리모콘 등 홍보하는 모습 예시를 제시 뭐야, 천송이가 들고 있는 백을 클릭 몇 번이면 바로 살수 있잖아! 내가 리모콘으로 채널을 바꾸면 이게 다 서버로 전송된다는 거구만 특히 음성인식의 경우 인식률이 높아지면서 실제 여러 제품군에 상용화 되고 있는데요

늘보 : (조선시대 신하복장을 입고 머리를 긁적이며) 그래도 LG전자의 녹을 먹으니 어쩔 수 없는 충심이 나오더군요.   ## 나레이션 : 아무래도 OS 초기개발부터 함께 한 인고의 시간이 있어 드디어 출시했다는 것이 기쁘기만 합니다. 고은 : 2004년 2월 27일 역사적인 webOS TV 한국향 드디어 출시  ##	 나레이션 : 아시다시피 webOS는 LG에서 만든 것이 아니라 2013년초 공식적으로 HP으로부터 인수받은 OS(operating system) software 인데요. 상황 : 외국인과 LG인이 계약서를 들고 서로 악수를 나누는 모습 말선임 ; (옆에 살짝 삐져나와서) OS는 쉽게 생각해서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windows xp를 생각하면 됩니다.

 ## 나레이션 : 그래서 기존 webOS폰에서 볼 수 있었던 카드 뷰의 터치 동작도 그대로 가져다 쓸 수가 없었습니다. 상황 : 회사에서 자리에 앉아 고민을 하는 오선임과 말선임. 시계는 새벽을 가리키며 옆에 커피종이컵이 쌓여 있음. 말선임 : 터치에서는 손으로 휙휙 화면을 넘기면 되는데 리모콘으로는 잡아 끄는게 쉽지 않아. (side) 클릭이 쉽지!  ## 나레이션 : 그리고 webOS TV의 결과물은 아래와 같습니다.  ## 나레이션 : 일단  beanbird animation을 보았듯이 webOS의 장점인 easy UX/UI는 그대로 살려냈습니다.   ## 나레이션 : 그리고 런처바의 어플리케이션을 리모콘 버튼 하나로 실행합니다. 그리고 여러 앱들을 동시에 실행할 수가 있습니다.   ## 나레이션 : 물론 현재 webOS가 이러한 장점이 있긴 하지만 개발자인 입장에서는 뭔가 길 떠나보내는 어린 아이를 지켜보는 부모와 같은 느낌인데요. 상황 : 아래 원피스에서 밀집모자를 쓴 늘보가 달랑 배 한 척에 몸을 맡기고 떠나는 모습. 늘보 :  webOS는 해적왕... 아니 TV왕이 될 거야.

## 나레이션 : 그 중의 하나가 webOS는 HTML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쉽게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며 상황 : 할아버지가 안방에서 돋보기 안경을 이마에 올린 채 노트북으로 프로그램을 짜고 있는 모습 며느리 : 아버님. 이 늦은 시간에… 할아버지 : (씨익 웃으며) 조금만 기다려라. 내가 지금 3D로 LOL 같은 게임을 하나 만들고 있으니까. (side) 그럼 손자가 나랑 놀아주겠지.   ## 나레이션 : 협력업체들과 함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LG가 생각하는 webOS의 전략입니다. 늘보 : 조만간 html 코드를 사용할 줄 아는 누구라도 뚝딱 자신만의 앱을 만드는 그런 상상을 해봅니다. 상황 : 아래 컴퓨터 교실에 아이들과 할아버지 할머니, 부모님도 끼어 있음. 선생님 : 먼저 앱만드는 사람이 선착순으로 점심 먹는 겁니다. 학생들 : 우우. 앱만드는데 2시간은 걸린다구요.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77221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