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보의 IT 이야기 9화] 나눌수록 커진다! 지식을 공유하세요~

위대한 개쓰비 시즌 2 연재 전, IT에 대한 상상을 펼치는 웹툰 [늘보의 IT 이야기] 입니다. 다음 연재는 4월 14일(월)에 발행됩니다. 휴대폰 개발자 늘보 연구원의 호기심은 어디까지일까요? 함께 상상력을 발휘하고 싶은 IT 소재를 보내주시면 웹툰에 반영해드립니다.

늘보의 IT이야기 9화_<9화 시작> ## 나레이션 : 가끔 휴대폰을 키고 Wi-Fi AP를 검색하다보면 AP 주인의 다양한 캐릭터를 느낄 수 있는데요.  Ex) 수학에 자신이 있는 사람     ex) 형같은 사람 – 쓰리지도 없냐? ㅉㅉ 써라 ex) 약올리는 사람 – 열려라 참깨를 외치시오 ex) 상거래에 기질이 있는 사람 – 쓰고 싶으면 500원    Ex) 페르시안 왕같이 관대한 사람 –나는 자비롭다.    ## 나레이션 : 특히 마지막 예! 보살의 경지에 오른 이런 분이 있어 주변의 가난한 데이터족들은 행복하게 인터넷을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나레이션 : 현대에서도 화두가 되는 것이 역시 공유 서비스인데요. 아래의 예시들은 모두 집단의 지식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인류를 풍요롭게 하는 서비스들입니다.  ex) 위키디피아    ex) 테드     ex) 네이버의 지식iN
## 나레이션 : IT업계에서 이러한 지식공유가 한창인데요. 리눅스라면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비영리 OS라고 할 수 있습니다.   늘보 : 작년(2013년) 리눅스 워크샵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에 방문했다가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직찍’되셨다고 하네요.    ## 나레이션 : 더 나아가 요즘의 프로그래머들은 svn이나 github이라는 시스템을 이용하여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 소스를 공개하고 피드백을 받아 버전을 업그레이드까지 하고 있습니다. 늘보 : 재미있게도 리누즈 토발즈는 프로그램 소스관리 시스템인 git을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이것으로 프로그래머들은 소스의 관리가 훨씬 수월하게 되었죠.     ## 나레이션 : 그래서 현대의 프로그래머들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게 아니라 남이 만든 프로그램 소스를 가지고 또 다른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는데요. 늘보 : 예를 들어 “음성인식 안드로이드”라고 구글에서 검색하면 바로 사용가능한 프로그램 소스들이 검색이 됩니다. (side) 물론 영어로 검색하면 더 많습니다.     ## 말선임 : 이건 마치 어느 정도 형태를 가진 레고 블럭을 가지고 레고 성을 조립하는 것과 같습니다.
## 나레이션 : 이러한 공유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서 앱스토어처럼 프로그래머들을 위한 프로그램 코드 스토어가 있으면 어떨까 합니다. 늘보 : 즉 자신이 만든 소스코드를 돈을 받고 판매하는 온라인 시장을 만드는 거죠. 상황 : 시장에서 프로그래머들이 시장상인처럼 자신의 프로그램을 팔 수 있음.  소비자 고은 : 3D처럼 책장이 넘어가는 듯한 페이지 전환 코드가 있나요?. 소책임 상인 : (프로그램 1, 프로그램 2, 프로그램 3을 보여주며) 이거 이거 잘 나가는 프로그램입니다. 3개 떨이 만원!  ## 늘보 : 이러한 장터가 활성화되면 좀 더 고품질의 소스 프로그램이 싼 값에 공유되어 개발자에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김중식 아바타벳지

김중식(런치) 주임은 TV연구소SW개발그룹에서 connectivity(smartshare, remoteApp 등) PM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늘 톡톡튀는 개성 있는 글로 독자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으며, 요시모토 바나나가 세계화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바나나로 했듯이 ‘런치’라는 이름을 LG에 알리기 위해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즐기려 한다. 또한 팀페리도트라는 웹툰 프로젝트 그룹(facebook.com/peridot2013)의 멤버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78262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