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LG 그램', 무게와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다

LG전자는 2014년 초경량 노트북 ‘그램’을 첫 출시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더 빠른지, 더 성능이 좋은지를 고민하던 노트북들과는 다른, 새로운 구매 요인으로 무게와 휴대성을 제시했습니다. 무거운 노트북으로 고생하던 고객의 ‘Pain Point(싫어하는 나쁜 경험)’를 정확하게 공략해 성공을 거뒀습니다.

2017_Gram_001

2017_Gram_002

이후 1kg 이하의 초경량 노트북 시장이 펼쳐졌고, 매년 ‘그램보다 가볍게’를 외치며 그램에 도전하는 새로운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LG전자는 계속해서 혁신을 거듭했고, 단 한번도 초경량 노트북의 왕좌를 내주지 않았습니다.

2015년에는 휴대성을 극대화하면서도 기존의 13.3인치보다 넓은 화면을 적용한 ‘그램14’를 발표했고, 다음해에는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던 15.6인치까지 980g으로 만드는 혁신까지 이뤄냈습니다. ‘그램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그램의 혁신은 13.3인치, 14.0인치, 15.6인치 전 라인업을 초경량으로 만들었습니다.

2017_Gram_003

그램에게 무게는 혁신의 시작일 뿐

전 라인업을 ‘그램’한 후, LG전자는 선택의 기로에 놓였습니다. 더 가볍게 만들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혁신으로 세상을 놀라게 할 것인지 고민했습니다. ‘그램 프로젝트’가 사용자의 ‘Pain Point’에서 출발했듯이, 새로운 그램 또한 사용자로부터 출발했습니다.

초경량 노트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어떤 점을 불편해하는지를 조사했습니다. 문제는 바로 충전이었습니다. 사람들은 노트북 외에 200g에 달하는 충전 어댑터를 늘 가지고 다녀야 했는데요. 이동성(mobility)이 장점인 노트북이지만, 콘센트의 곁을 떠날 수 없었습니다. 콘센트 주변 1m에서만 움직일 수 있는 노트북은 데스크톱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LG-그램-14과-시네뷰-모니터의-만남-그리고-만족-9

이번엔 사용 시간의 혁신, 시간을 그램하다

충전 어댑터 없이 노트북 하나만 들고다닐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다른 주변 기기는 빼고, 파우치에 노트북 하나만 담을 수 있게 해야 했습니다. 콘센트 옆을 떠나 어떤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야 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충전 한 번에 하루 종일 쓸 수 있어야 했습니다. 시간을 ‘그램’하는 새로운 ‘그램 프로젝트’의 시작이었습니다.

21

모든 것의 재설계로 완전히 새로워진 2017년형 그램

‘그램’은 가벼움을 유지하면서 사용 시간을 늘리기 위해 완전히 새로운 설계를 적용했습니다. ‘올데이 그램’은 신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사용해 배터리 용량이 약 1.7배 늘어났음에도 무게는 오히려 줄거나 소폭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13.3인치 제품이 940g으로 기존보다 40g이 줄었고, 14인치 제품은 970g으로 10g이 줄었습니다. 15.6인치 제품은 대용량 배터리를 채용했음에도 무게는 1,090g으로 110g이 늘었을 뿐입니다.

2017_Gram_005

더 조용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보다 40% 더 커진 쿨링 시스템도 탑재했습니다,

2017_Gram_006

듀얼 채널 메모리 구성이 가능한 양면 실장 설계, 노트북의 멋스러움을 완성시켜주는 백라이트 키보드까지 적용했습니다.

2017_Gram_008

가벼움을 자랑하던 첫 그램보다 40g이 더 가벼운  940g에 불과하지만, 최대 24시간 사용할 수 있는 2017년형 ‘LG 그램 13’이 탄생했습니다. 콘센트 곁을 떠나지 못했던 과거를 탈피해 충전 없이 어디서든 하루 종일 사용하는 또 다른 혁신을 이뤄낸 것입니다.

06

그 사용 시간은 무려 최대 24시간, 그램의 혁신은 시간으로 이어진다

2017년 ‘LG 그램’ TV 광고는 지나온 그램의 역사와 이로 인한 생활의 변화를 보여주는 이야기입니다. 혁신의 흐름과 특징은 지금까지 TV 광고의 카피에 담았습니다. 그리고 완전히 새로워진 그램의 재설계는 한땀 한땀 제작한 3D로 표현했습니다.

추가 충전 없이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아침부터 밤까지 충전하지 않고 그램을 사용하는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2017_Gram_012

또 버스 안, 카페의 야외 테라스 등에서 그램을 사용하는 모습으로 콘센트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2017_Gram_010

2017_Gram_011

2017년형 ‘LG 그램’은 충전으로부터 자유롭고, 진정한 ‘1 DAY 모빌리티’를 구현한 노트북입니다. 무게의 혁신으로 시작한 LG 그램이 ‘사용 시간의 확대’라는 또 다른 혁신을 이룬 만큼, 올해는 ‘가장 휴대하기 편리한 노트북 = LG그램’이라는 공식을 완성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