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의 '그램 14' 리얼 사용후기

‘폭풍저그’로 불리며 e스포츠 전성시대의 막을 열었던 프로게이머.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국민 썸남’으로 등극하며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방송인. 이제는 게이머의, 게이머에 의한, 게이머를 위한 e스포츠 에이전트 회사 ‘콩두컴퍼니’를 설립한 사업가. 이 모두가 홍진호 얘기다. 프로게이머에서 방송인, 이제는 사업가로도 맹활약 하고 있는 그를 만나봤다. 지금은 은퇴했지만, 지금도 바쁜 와중에도 틈만 나면 어디든 ‘그램 14’를 들고 다니며 게임을 즐긴다는 홍진호 대표. 그의 손놀림은 여전히 남달라 보였다.

홍진호 콩두컴퍼니 대표가 LG전자 ‘그램 14’와 함께 게임과 방송, 사업에 대한 꿈을 얘기하고 있다.

Q1. 방송인 홍진호라는 타이틀이 이제는 낯설지 않다. 방송활동은 어떤가?

제작년 tvN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에서 우승한 이후 방송 일에 탄력을 받았다. 당시에는 정말로 우승 상금이 탐나 열심히 한 것도 없지 않았는데(웃음). 현재 방영 중인 올리브TV <올리브쇼>, KBS <스포츠 대작전> 외에도 XTM <더 스타일 클래스> 등 새로운 프로그램으로도 인사드릴 예정이다. 개인적으로는 올리브쇼에서 ‘요리 미생’이라고 불릴 정도로 엉망인 요리 실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열심히 배우고 있는 중이니 조만간 ‘요리 완생’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

Q2. 바쁜 방송활동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지난해 콩두컴퍼니를 창립한 이유는?

게임 분야에 오래 몸담으면서 제작자나 기획자가 되는 꿈을 막연하게 꾸기도 했는데, 한동안 잊었던 꿈이 방송 활동을 하면서 다시 기회를 만났다. 국내는 게임이 성숙한 문화로서 정립된 역사가 비교적 짧은 탓에 게임 분야에 활동하는 사람들에 대한 배려는 아직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실제로 프로게이머에 대한 처우나 은퇴 후 미래설계에 대한 보장이 미미해 매니지먼트는 물론, 프로게이머에 다양한 활용가치를 부여하는 사업모델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마침 이두희, 서경종 등 뜻이 맞는 친구들과 의기투합해 콩두컴퍼니를 설립하게 됐다.

Q3. 방송과 사업 두 영역에서 멀티 플레이어로 뛴다는 일이 생각처럼 쉽지만은 않을텐데…

워낙 이동이 많은 탓에 급하게 확인해야 할 문서나 처리해야 할 업무가 생길 때가 문제였다. 스마트폰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스마트폰은 어디까지나 보조적인 도구라는 느낌이 강하다. 결국 노트북이 가장 좋은 대안이다. 개인적으로 노트북 선택의 1순위는 휴대성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기왕이면 화면이 시원시원하고, 성능까지 챙기면 더할 나위가 없다. 예전에는 휴대성이 높으면 크기나 성능을 포기해야 하고, 반대로 크고 성능 좋은 노트북은 무거울 수밖에 없었던 게 사실이다. 그런데 LG ‘그램 14’는 지난해 나온 ‘그램 13’보다 화면 크기는 커지고 성능도 좋아졌는데, 무게는 1kg그램 미만으로 똑같다고 하니 더욱 호기심이 갔다.

그램14 제품 사진

실제로 ‘그램 14’를 써보니 노트북이 맞나 싶을 정도로 가벼워 놀랐다. ‘그램’이라는 이름 자체가 1kg의 벽을 깼다는 의미라고 하던데, 확실히 체감이 된다. 예전에 쓰던 노트북은 크고 무거워 백팩이 없으면 이동이 불가능할 정도였지만, ‘그램 14’는 가볍고 슬림해 노트북 파우치만 손에 들고 다닐 정도다. 또 프로게이머들은 대중에 노출되는 직업인만큼 사용하는 제품 디자인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그램 14’는 일단 색상부터 눈길을 끈다. 메탈 블랙과 샴페인 골드도 마음에 들었지만, 깔끔한 것을 좋아해 스노우 화이트 모델을 선택했다. 배터리 용량도 기존보다 더 늘어나 한 번 완충시키면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다. 덕분에 방송 촬영 중 짬이 생기면 틈틈이 게임도 즐길 수 있게 됐다.

Q4. 바쁜 와중에도 게임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걸 보면 천상 게이머답다. 최근에는 어떤 게임을 주로 즐기는지?

게임을 워낙 좋아하기도 하지만, 사업상 다양한 게임을 테스트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게임에서 손을 뗄 수 없기도 하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집중적으로 하고 있다. 모든 게이머들이 다 그런 건 아니지만, 대개는 컴퓨터 성능에 민감하기 때문에 나 역시 노트북은 업무용이지 게임은 무리라고 생각했었다. 특히 요즘 출시되는 노트북들이 크고 가볍다는 점에만 초점을 맞추고, 성능은 기대 이하인 경우가 많아서 더 그랬던 것 같다. 여러 노트북들을 두루 써봤지만 성능과 휴대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노트북은 ‘그램 14’가 유일했다.

그램 14로 LoL을 플레이하고 있는 홍진호 대표.

‘그램 14’로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해보니 옵션을 낮추지 않고도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픽 성능이 향상된 최신 프로세서를 탑재해 가벼운 무게를 유지하면서도 성능을 높였다는 말이 실감이 갔다. 화면도 시원시원하지만, 하이파이 사운드도 제법 크고 선명하다. 특히 ‘그램 14’는 게임의 디테일한 효과음도 헤드폰 없이 즐길 정로 사운드가 좋다. 대기실에서 게임을 하고 있으면 주변 사람들이 무슨 게임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노트북은 어떤 제품인지 궁금해한다.

Q5. ‘그램 14’가 비즈니스 파트너로 딱인 이유는?

너무 게임만 하는 것처럼 얘기했는데(웃음), 비즈니스 노트북은 중요한 문서나 파일들도 보관하고 있기 때문에 디자인이나 성능 외에도 다양한 면을 봐야 한다. 이동 중이나 공공장소에서도 노트북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당연히 내 노트북에도 암호가 걸려 있는데, ‘그램 14’는 얼굴 인식으로 로그인이 가능한 ‘페이스인’ 기능이 있어 더 안심이 된다. 내 얼굴을 알아보는 나만의 노트북이라는데 더욱 애착이 간다. 또 인터넷을 하거나 문서를 작성할 때 눈이 피로하지 않도록 해주는 ‘리더 모드’나 커버를 열면 자동으로 PC가 켜지는 ‘오픈부팅’ 기능 같이 사용하는 사람을 생각한 세심한 기능도 마음에 든다.

 방송 스케줄을 소화하고 사무실로 이동하는 중에도 그램 14로 업무를 체크하는 홍진호 대표.

특히 방송을 모니터링할 때 ‘그램 14’는 화면크기에 꽉찬 쾌적한 화면으로 눈에 편안함을 줘 세밀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을 할 수 있어 좋다. 특히, 상하좌우 178도의 넓은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채용해 정면이 아닌 어느 각도에서도 색상이 변질돼 보이지 않고 선명하다는 점은 매력적이다. 화면을 감싸고 있는 베젤이 7.2mm로 매우 얇아 몰입감도 높고, 노트북 자체에서 발생하는 소음도 거의 없어 집중해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Q6. 홍 대표가 생각하는 e스포츠의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

전 세계적으로도 게임이라는 분야는 매출이나 규모 면에서 다른 산업들보다 앞서 있는 상태다. 그만큼 e스포츠도 무궁무진한 비전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게임은 지금도 많지만, 중요한 것은 사람들에게 그 게임을 어떻게 즐기게끔 하도록 하느냐다. 아직까지는 대중들이 게이머의 잠재적인 가치를 잘 모르지만, 그들의 전문성을 잘 접목시키면 게이머와 게임 산업 모두에 좋은 결과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콩두컴퍼니는 게임과 게임을 즐기는 사람, 게임을 만드는 사람을 연결해주는 허브 역할을 하고 싶다. 나아가 궁극적으로는 좋은 게임을 직접 퍼블리싱하는 회사로 콩두컴퍼니를 성장시켜 나가는 것이 목표다.

이승수 아바타커뮤니케이터 벳지

이승수 대리는 LG전자 광고팀에서 PC, Mobile 등 IT 제품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고 있다.
작은 것에서도 큰 행복을 느끼며, 주어진 일에 자부심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최근 관심사는 마케팅 트랜드이고, 취미는 야구 관람 및 맛집 탐방이다. 먼훗날 마케팅 전문가와 요식업계 대부가 되겠다는 2가지 꿈을 좇고 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91574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