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선택한 'LG 톤플러스'의 인기 비결

요즘 길거리를 지나다 보면 목에 블루투스 헤드셋을 두른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예전에는 운전을 하거나 조깅하는 분 사람들 사이에서 많이 볼 수 있었던 블루투스 헤드셋. 하지만 이제는 대학생부터 직장인까지, 심지어 패션에 민감한 젊은 여성들과 패션 피플까지 사용하고 있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그 제품 중 대부분이 바로 LG전자의 ‘톤플러스’다.

전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LG 톤플러스

‘LG 톤플러스’는 2015년 6월 글로벌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기록하면서, 높은 시장점유율과 성장율의 신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오늘은 ‘LG 톤플러스’가 어떻게 전세계적으로 사랑 받을 수 있었는지에 대해 소개해 본다.

천만 대의 신화, LG TONE+

‘LG 톤플러스’가 출시된 지 햇수로 벌써 6년이 되었다. 2010년 첫선을 보인 톤플러스는 처음부터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제품은 아니었다. 아무래도 무선(블루투스)으로 연결되다 보니 유선 제품보다 음질이 떨어질 것 같다는 편견도 있었고, 목에 거는 방식이 불편할 것 같다는 소비자 의견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때까진 아직 블루투스 헤드셋이란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생소한 시점이었다.

LG  톤 시리즈 누적 판매량 추이

하지만 이런 시장 환경에서도 톤플러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실제로 제품을 사용했던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 때문이었다. 유선 이어폰과 헤드폰에만 익숙했던 소비자들이 목에 거는 넥밴드 형태의 톤플러스를 사용한 후, 양손이 자유로워진 상태로 통화할 수 있고 음악감상을 할 수 있다는 것에 상당히 큰 매력을 느꼈던 것이다.
실제로 ‘LG 톤플러스’ 구매자들의 상당수는 이미 제품을 구입한 적이 있는 실구매자들이었고, 생활 속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여러 대를 구입한 분들도 있었다. 이렇게 브랜드 재구매율이 높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만 있다면 충분히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진정한 혁신은 소비자의 ‘경험’으로부터 시작된다. 

그렇다면 ‘LG 톤플러스’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 가장 주효했던 성공요인은 무엇일까? 정답은 바로 소비자의 ‘경험’이다. 이타마르 시몬스 교수의 책 ‘절대가치’에서는 많은 정보가 공개되는 모바일 시대에 결국 ‘제품의 실제 사용경험이 마케팅과 브랜딩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사용자들이 실제 사용후기와 리뷰를 SNS로 빠르게 공유하는 현대 사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제 경험가치(절대가치)인 것이다.

외국인 여성 모델이 ‘톤플러스’로 음악을 듣고 있다.

‘LG 톤플러스’도 이런 관점에서 사용자의 ‘경험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갔다. 유선보다 상대적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편견이 있었던 음질 문제를 세계적인 음향 브랜드 ‘JBL’, ‘하만카돈’과의 기술 제휴로 해결했으며, ‘자동 줄감개’ 기능으로 편의성과 디자인을 모두 만족시켰다.

외국인 여성 모델이 LG 톤플러스 액티브 HBS-850를 착용하고 잔디에 누워 있다.

그렇게 탄생한 제품이 바로 톤플러스 ‘HBS-850’과 ‘HBS-500’이다. ‘HBS-850’은 운동할 때 불편하다는 소비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3D 넥비하인드(3D Neck behind)’ 디자인을 채용하고 몸에 안정적으로 장착되는 안티바운싱 기술을 추가한 제품이다.

국내 여성 모델이 LG 톤플러스 HBS-500를 착용하고 음악을 듣고 있다.

‘HBS-500’은 남성보다 목이 가는 여성의 체형을 고려한 제품이다. 이렇게 ‘LG 톤플러스’는 타깃을 세분화하여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했다. 그 결과 많은 소비자들이 자신에게 맞는 톤플러스를 구입할 수 있었고 제품에 대한 만족도 또한 높아지게 되었다.

LG 톤플러스 광고 촬영기 – 글로벌 No.1 브랜드로의 포지셔닝

한국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다양한 제품군을 통해 ‘LG 톤플러스’를 알렸으니, 다음 목적은 ‘글로벌 NO.1브랜드’로의 포지셔닝이었다. NO.1 브랜드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 즉 리딩 브랜드로서 톤플러스가 ‘전세계인에게 선택 받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상품에 대한 매력도를 높일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세계인이 선택한 글로벌 제품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제작한 ‘LG 톤플러스’ 브랜드 광고를 제작했다.


당신의 일상에 톤플러스가 함께한다면 레저를 즐기며 고음질의 음악을 감상하고 편안한 착용감으로 움직임은 더 자유로워지죠. 양 손에 여유가 없어도 통화가 가능해지고 버튼 하나로 정리까지 완벽하게 끝납니다. 일상에 더하는 새로운 변화. 이것이 바로 톤플러스가 전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이유입니다. LG 톤플러스.

광고/캠페인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브랜드의 현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타이밍을 잡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시기를 놓치면 아무리 좋은 메시지와 크리에이티브라도 제대로 전달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관점에서 톤플러스 광고는 광고 타이밍과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하나하나 탄탄하게 준비된 광고였다.

한 남자가 톤플러스를 착용하고 자전거를 타고 있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글로벌 헤드셋 ‘LG 톤플러스’.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져도 결국 좋은 제품은 소비자들이 알아보고, 공유하고, 구매한다는 진리는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세계인이 선택하고 세계인이 만족한 ‘LG 톤플러스’, 아직 사용해 보지 않았다면 여러분도 한 번 그 ‘만족스러운 경험’에 동참해 보라. 🙂

이호재 아바타커뮤니케이터 벳지

이호재 사원은 한국영업본부 광고2팀에서 포켓포토, 톤플러스, G패드등 IT제품으로 일벌리기를 담당하고 있다. 광고비와 제품의 중요도는 비례하지 않는다는 믿음으로, LG전자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 장기목표는 브랜드로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것이며 단기목표는 LG포포 브랜드의 격을 만드는 것이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99606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