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과 태블릿 PC가 만나면?

혹시 ‘탭북’이란 용어를 들어보셨나요? LG전자에서 내놓은 따끈따끈한 신상인데요. 뭔지 궁금하세요? 궁금하면… 500원.

‘탭북’이란 노트북과 태블릿 PC의 장점을 모두 갖춘 신개념 제품입니다. 제가 며칠 간 사용해 본 결과 만족도가 200%였답니다. 지금부터 제가 느낀 ‘탭북’을 소개해 드릴께요.

탭북 사진

1. 숨겨진 키보드는 어디에?

탭북은 이동할 땐 태블릿 PC로, 사무실이나 카페에서는 노트북으로 상황에 따라 자유자재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터치 스크린을 활용해 태블릿 PC로 사용하다가 측면의 ‘오토슬라이딩(Auto-Sliding)’ 버튼을 누르면 스크린이 비스듬히 올라가며 키보드가 나타납니다. 마치 노트북 처럼요.

탭북 사진

특히, 터치스크린 화면은 마우스가 없어도 전현 불편함을 느낄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인터넷을 하면서 두 손가락으로 화면크기를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가 포함돼 무겁겠다고 생각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실제 무게는 1kg이 채 안된답니다. 게다가 배터리는 10시간이나 지속된다고 하네요.

탭북 사진

탭북 사진

2. 윈도우8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윈도우8에서는 앱 스토어를 통해 게임, 엔터테인먼트, 교육 등 다양한 앱을 내려받을 수 있고 사각형 모양의 아이콘을 선택하면 바로 실행도 가능합니다. 마치 스마트폰 처럼 자주쓰는 어플리케이션을 원하는 순서로 배치해 자신만의 화면을 꾸밀 수 있죠.

탭북 사진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앱은 ‘여행’ 앱 이었는데요. 원하는 나라와 도시를 선택하면, 그곳의 날씨, 주요관광지, 환율, 호텔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정보들이 정리돼 있습니다. 이중에서도 주요 관광지의 파노라마 보기를 선택하면…두둥! 마치 내 자신이 그곳에 있는 착각이 들 정도로 천장, 바닥, 저 멀리 바다까지 실제 그곳의 뷰를 볼수가 있습니다. 이쯤되면 앞으로 나올 윈도우8의 다양한 앱을 기대해 봐도 되겠죠?

탭북 사진

탭북 사진

혹시 윈도우8 시작화면이 그 동안 출시된 윈도우 배경화면과 많이 달라 당황하신 분 계신가요? 제가 꼭 그랬거든요. 하지만 걱정 마세요. 윈도우8의 ‘데스크탑’ 앱을 선택하면 기존의 윈도우 배경화면과 똑같이 사용할수 있으니까요.

3. IPS기술로 구현한 정확한 자연색

처음 탭북을 보고 그 매력적인 색감에 반해버렸는데요. IPS 패널 덕분에 정확하게 색을 구현해 줍니다. 특히, 178° 광시야각은 요리조리 기울여봐도 화면 왜곡을 느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터치감’이었습니다! 작은 아이콘을 터치해도 정교하고 빠르게 반응하더라고요. 만약 이런 제품에 터치감이 안 좋다면… 상상만 해도 끔찍해요. 마우스를 가지고 다니거나 태블릿 PC 사용 포기라는 중대한 결정을 내려야 할테니까요.

탭북 사진

‘탭북’은 윈도우8 출시를 기다려 온 소비자들에게 휴대하기 좋은 디바이스 중 하나로 큰 만족감을 드릴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특히, 문서작업이나 PC업무에 한계를 보였던 태블릿 PC의 단점을 하이브리드 PC로 극복해 낸 점은 주목할 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시대를 맞을 윈도우8과 탭북의 선전을 기원해 봅니다.

김경난 아바타커뮤니케이터 벳지

김경난 사원은 IT품질보증실에서 Cloud Monitor의 개발품질보증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경험과 일에 도전하는 것을 즐기며, 항상 변화를 주는 삶을 지향합니다. 현재 LG전자 커뮤니케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34280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