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셀부터 올레드까지! 어려운 TV 용어 제대로 이해하기

전자제품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세계최대의 IT쇼 ‘CES 2017’에서 특히 찬사를 받은 제품이 있습니다. 바로 LG전자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나노셀 기술을 탑재한 3세대 슈퍼 울트라HD TV’가 그 주인공인데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이 CES에서 공개된 모든 제품 중 최고 제품 1개를 뽑아 수여하는 ‘최고상(Best of the Best)’과 TV부문 최고 제품에게 수여하는 ‘최고 TV상(Best TV Product)’을 동시에 거머쥐는 쾌거를 거뒀습니다. LG전자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기술력을 다시 한번 보여준 사례였습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W가 있는 거실 모습

그런데, TV 앞에 붙은 올레드(OLED)’, ‘나노셀 등의 용어들, 참 낯설고 어렵습니다. 우수한 기술이라는 것은 알지만,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알기 힘듭니다. 제품의 기능과 가치를 정확하게 알기 위해서는 기술 용어를 이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의 낯설고 어려운 개념과 기술 용어를 최대한 쉽게 설명해보려고 합니다. 자, 그럼 시작해볼까요?

LCD의 한계를 뛰어넘다! ‘나노셀’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 분자를 활용하는 기술입니다. 프리미엄 LCD TV인 3세대 슈퍼 울트라HD TV’의 핵심인데요. 기존 LCD가 가진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게 해주는 LG전자만의 독자적인 기술입니다.

640-4

기존 LCD는 소비전력이 적고 휴대용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 TV, 컴퓨터 등에 흔히 활용합니다. 다만, 화면 표시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빛을 자체적으로 내지 못해 ‘백라이트’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백라이트가 비추는 빛을 이용해 화면을 만드는데, 한정적인 백라이트의 위치와 빛 투과도로 인해 측면에서 화면을 보면 색 왜곡이 심합니다.

장점과 단점이 분명한데요. ‘나노셀’은 이 LCD의 단점을 극복하는 기술입니다.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합니다.

디스플레이와 나노셀 디스플레이의 특징

| 각 디스플레이 색재현율 비교, 이미지 출처: LG전자 유튜브(Global)

예를 들면, 빨간색을 표현할 때 기존 LCD는 백라이트가 비추고 있는 가운데 여러 색상을 조합하는데요. 정교하게 조정할 수가 없어 노란색과 주황색 등이 미세하게 섞여 실제 빨간색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반면 ‘나노셀’을 탑재한 LCD의 경우 미세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절해 다른 색과 섞이지 않고, 실제와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만듭니다. ‘색재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 색재현율

컴퓨터의 그래픽 화면에서 나타낼 수 있는 색의 범위로, 자연의 색을 얼마나 실제에 가깝게 표현할 수 있는지 가늠하는 척도. 색재현율이 높을수록 더 많은 색상을 표현할 수 있으며 실제 눈으로 보는 색과 가까운 색을 냅니다.

색재현율이 높아 실제 우리가 눈으로 보는 풍경과 TV 화면으로 보는 풍경이 비슷해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 미세분자들의 조정 능력으로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봐도 색 왜곡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나노셀TV와 기존 LCD TV와의 비교

| 기존 LCD 디스플레이와 나노셀 디스플레이 화면 비교, 이미지 출처: LG전자 유튜브(Global)

이뿐만이 아닙니다. 기존 LCD는 후광으로 인해 밝은 환경에서는 빛이 반사돼 눈이 부신데요. ‘나노셀’을 접목한 LCD는 실내등이나 외부에서 반사되는 빛을 일부 흡수해 밝은 환경에서도 TV 시청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습니다. LCD가 다같은 LCD가 아니라는 사실, 알고 있으면 유용하겠죠?

새로운 디스플레이를 개척하다! ‘올레드(OLED)’

‘올레드(OLED)’는 최근 가장 각광받고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입니다. ‘올레드(OLED)’는 ‘Organic Light Emitting Diode’의 각 앞 글자로 만든 단어입니다. 해석하면 ‘유기발광 다이오드’인데요. 가장 큰 특징은 올레드 소자가 스스로 빛을 낸다는 것입니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LCD는 스스로 빛을 낼 수 없어 백라이트가 반드시 있어야 하지만, ‘올레드(OLED)’는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가 필요 없습니다. 따라서 백라이트로 인해 발생하는 LCD의 단점이 ‘올레드(OLED)’에는 없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OLED3

| LCD와 OLED 디스플레이의 비교, 이미지 출처: LG디스플레이 블로그

픽셀 자체 발광으로 어느 위치에서 봐도 색 왜곡이 없고, 사물의 색을 있는 그대로 표현합니다. 이 내용은 밝은 곳은 더 밝게, 어두운 곳은 어둡게 해 사람의 눈이 느끼는 색상의 차이에 최대한 가깝게 느끼도록 해주는 기술인 ‘HDR’‘명암비’도 관계가 있습니다. 사람의 눈으로 보는 사물이나 풍경의 밝기는 0니트(Nit)에서 4만 니트(Nit) 사이로 굉장히 넓습니다. 하지만 초고화질(UHD)이라도 이정도의 밝기를 구현하기는 힘듭니다. 사람의 눈이 인식하는 밝기의 범위보다 좁아서 실감이 나지 않을 수 밖에 없는데요.

‘올레드(OLED) 픽셀 자체 발광으로 완전한 ‘블랙’. ‘화이트’ 등 모든 색상을 실제와 최대한 가깝게 표현해 실감나는 화면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HDR’ 기술을 이미 품고 있는 것이죠.

일반 화질과 HDR화질의 비교

| 일반화질과 HDR화질의 비교

● HDR

‘High Dynamic Range’의 약자로 밝은 곳은 더 밝게,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만들어 사람이 실제 눈으로 보는 것에 가깝도록 밝기의 범위를 확장하는 기술. 기존 디스플레이는 사람의 눈으로 느끼는 밝기의 차이에 못 미쳐 실감나는 영상 구현이 어렵지만, HDR 기술을 접목하면 보다 생생하고, 실감나는 영상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완전한 블랙과 화이트 색상의 구현은 무한대의 ‘명암비’를 가졌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이 명암비는 높을수록 좋은데요. 이유는 흰색과 검은색의 차이가 클수록 색상을 보다 쉽고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고, 실제와 비슷하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Contrast-Ratio_6

| 낮은 명암비와 높은 명암비의 비교, 이미지 출처: LG디스플레이 블로그

● 명암비

명암비는 디스플레이 내에서 가장 밝은 색과 가장 어두운 색을 얼마나 잘 표현하는지를 나타내는 수치.

지금까지 ‘올레드(OLED)’를 비롯해 최근 출시하고 있는 프리미엄 TV의 주요 기술 개념과 특징을 알아봤는데요. TV와 관련된 기술 용어를 이해하면 제품의 기능과 특징 등을 알 수 있습니다. 후회 없는 선택을 위해 앞으로 제품과 기술의 개념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이를 활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