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광파 가스레인지’ 출시

“안전, 편의성, 스타일 모두 갖춘 가스레인지”

■ 유해가스와 불꽃 없이 광파 버너로 상판을 가열해 빛으로 음식을 조리
□ 기존 가스레인지 보다 일산화탄소 96% 감소…유지비도 최대 40% 절약
□ 삼발이 등 부속품 없애고 독일 쇼트社 세라믹 상판 적용해 청소도 간편
■ 고온 주의 램프, 2시간 자동 소화 등 안전기능 탁월
■ 제품 전면에 스테인리스 소재 디자인 적용해 고급 주방 가전, 가구 등과 조화
■ LG전자 송승걸 키친패키지사업부장은 “안전, 사용 편의성, 스타일을 겸비한 ‘광파 가스레인지’를 통해 프리미엄 조리기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

모델이 LG전자의 프리미엄 '광파 가스레인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프리미엄 가스레인지 ‘광파 가스레인지’ 신제품을 다음주 출시한다.

‘광파 가스레인지’는 가스로 만든 불꽃으로 직접 가열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국내 최초로 광파 버너를 세라믹 글라스 상판 아래에 배치해 복사열과 빛으로 상판을 가열하는 방식으로 유해가스와 불꽃 없이 빛으로 음식을 조리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가스레인지와 비교하면 일산화탄소 발생량은 96% 줄었다. 가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유지비도 절약된다. 매일 한 시간씩 썼을 때 한 달 유지비는 전기레인지보다 최대 40% 가량 저렴하다.

삼발이 같은 부속품을 없애고 독일 쇼트(SCHOTT)社의 세라믹 상판을 적용해 청소도 간편하다. 불을 켜는 경우 가스레인지처럼 2∼3초 동안 기다릴 필요 없이 내부회로에 의해 자동으로 점화돼 편의성이 뛰어나다.

안전 기능도 탁월하다. 손잡이의 붉은색 조명은 점화 상태를 확인해주고, 고온 주의 램프는 상판이 완전히 식을 때까지 잔열이 있음을 알려준다. 점화 이후 2시간 연속 사용하면 광파 가스레인지는 자동으로 꺼진다.

이번 신제품은 제품 전면에 스테인리스 소재의 디자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주방 가전, 가구 등과 잘 어울린다.

‘광파 가스레인지’는 2구(모델명 HC627RA)와 3구(모델명 HC637RA)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69만9천원과 79만9천원이다. 설치환경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와 액화석유가스(LPG) 중 선택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아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로부터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바 있다.

LG전자 송승걸 키친패키지사업부장은 “안전, 사용 편의성, 스타일을 겸비한 ‘광파 가스레인지’를 통해 프리미엄 조리기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