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GPP, 세계 최초로 차량통신 관련 표준후보기술과제 선정
□ LG전자의 ‘LTE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기술이 과제 주도
□ 차량-차량(V2V), 차량-인프라(V2I), 차량-보행자(V2P) 등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을 LTE기술로 연결
■ ‘미래 지능형 교통서비스’ 구현으로, 사회 안전망 구축에 기여
■ LG전자, 스마트카 분야서 ‘통신-자동차’ 융합기술 역량 발휘 기대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을 LTE기술로 연결하는 시나리오 이미지 입니다.

LG전자가 앞선 LTE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차량통신 표준기술을 선도한다. LG전자는 지난 3월 열린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 표준총회에서 ‘LTE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기술을 주도하는 ‘주관사(Rapporteur, 라포처)’로 최종 선정됐다.

‘LTE기반 V2X’기술은 3GPP가 기존 이동통신 표준영역에서 벗어나 차량통신 표준영역에서 선정한 첫 표준후보기술과제로서 의미가 크다. 이동통신기술이 자동차 관련 분야와 긴밀히 융합하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LTE기반 V2X’기술은 차량과 차량(V2V, Vehicle to Vehicle), 차량과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structure), 차량과 보행자(V2P, Vehicle to Pedestrian) 등 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을 LTE기술로 연결해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LTE기반 V2X’기술은 △전방 교통정보와 주변차량 접근을 감지해, 서로의 차량에 충돌을 경고해주는 ‘V2V’기술 △기지국과 차량이 실시간 교통상황과 돌발상황을 서로 전달해 도로 환경의 위험요소를 운전자에게 알리는 ‘V2I’기술 △차량이 길을 건너는 보행자의 스마트폰을 인지해 운전자에게 보행자 접근경보를 보내는 ‘V2P’기술 등으로 구현된다. 이 모든 기술이 구현되면 미래의 ‘지능형 교통서비스’가 가능해져, 사회 안전망 구축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는 MC본부의 LTE 통신 기술력과 VC본부의 자동차 부품 관련 기술력을 융합해, 스마트카 분야에서 차량통신 표준기술 관련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2015년 1월 미국 특허분석기관 테크아이피엠(TechIPM)이 발표한 LTE/LTE-A 표준필수특허 조사에서 4년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 벤츠, 폭스바겐, 구글 등 주요 글로벌 스마트카·자율주행차 제조사와 핵심부품 관련 기술협업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CTO부문 차세대표준연구소장 곽국연 부사장은 “이번 ‘LTE기반 V2X’기술의 3GPP 표준후보기술과제 선정은, 이동통신 표준기술이 미래의 자동차에 청사진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융·복합 기술을 선보여 업계의 표준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3GPP 공식사이트 링크. ‘LTE기반 V2X’기술 표준후보기술과제 선정내용.

http://www.3gpp.org/news-events/3gpp-news/1675-lte_automot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