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휘센, 에어컨, 제습기 동시 공략 나섰다

■ ‘포커스 4D 입체냉방’ 구현한 ‘휘센 빅토리’ 출시
□ 지난해 제품 대비 최대 20% 빠른 냉방속도 구현
□ 360도 ‘아이스 트랙 윈도우’로 디자인 차별화
■ 에어컨 스마트 기능 확대 적용
□ 4월중 ‘홈챗’ 서비스 상용화, 벽걸이 에어컨 최초 음성인식 확대 적용
■ 국내 첫 인버터 제습기 등 차별화 제품 통해 제습기 시장 선도
□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 속도 20% 향상, 업계 최고효율 및 최저소음 구현
■ 오정원 RAC사업담당 “휘센 에어컨의 1등 DNA를 제습기로 확산함으로써 에어컨과 제습기 시장을 동시 공략해 시장 우위를 지속하겠다”라고 강조

고성능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빠르고 스마트한 냉방과 쾌적함을 제공하는 휘센 에어컨과 제습기 전략모델을 함께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휘센(Whisen) 에어컨과 제습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성수기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25일 서울 나인트리 컨벤션센터에서 ‘LG 휘센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고성능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빠르고 스마트한 냉방과 쾌적함을 제공하는 휘센 에어컨과 제습기 전략모델을 함께 소개했다.

특히 지난 30년간 에어컨 등 시장선도 제품에 적용해 온 인버터 기술을 올해는 제습기 제품에도 확대 적용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자동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컴프레서는 냉방을 위해 냉매를 고온고압 상태로 압축시키는 에어컨 핵심 부품이다. LG전자가 1986년 국내 에어컨에 처음 적용한 인버터 컴프레서는 주파수 및 모터 속도 변환을 통해 냉방 및 제습성능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LG전자 오정원 RAC(Residential Air Conditioning)사업담당은 “휘센 에어컨의 1등 DNA를 제습기로 확산함으로써 에어컨과 제습기 시장을 동시 공략해 시장 우위를 지속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포커스 4D 입체냉방’ 구현한 ‘휘센 빅토리’ 출시

LG전자가 냉방성능을 더욱 강화한 ‘휘센 빅토리(모델명: FNQ167VEMS)’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상하좌우 토출구를 중앙으로 모은 ‘포커스 4D 입체냉방’을 통해 지난해 제품 대비 최대 20% 빨라진 냉방 속도를 구현한다.

또 일반 에어컨 바람 온도보다 4℃ 이상 낮은 차가운 바람으로 공간 온도를 빨리 낮춰주는 ‘아이스쿨 파워’ 기능을 적용했다. 이 기능을 이용 하면 냉방속도가 기존 정속형 모델 대비 65%, 인버터 모델 보다 15% 빨라진다.

이 제품은 샴페인 잔의 곡선을 형상화한 외관에 지난해 선보인 ‘손연재 G’ 에어컨의 원형 디자인을 계승한 360도 ‘아이스 트랙 윈도우’를 적용했다. 토출구를 따라 LED 색상 조명을 적용해 무드 조명으로 활용할 수 있다.

‘3M 초미세 먼지필터’를 채택해 황사는 물론 지름이 머리카락 굵기보다 2,500배 작은 0.02㎛(마이크로미터) 먼지까지 제거한다.

또한 길어진 장마철∙높은 습도 등 한국 여름철 기후변화에 맞춰 ‘투웨이(2 way) 제습’ 기능을 지원해 고객 편의에 따라 ‘강력제습’, ‘절전제습’ 중 선택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에너지 에너지효율 1등급은 물론 1등급 보다 150% 더 효율이 좋은 ‘에너지 프론티어’를 달성했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200~300만원대다.

■ 에어컨 스마트 기능 확대 적용

LG전자는 올해 휘센 에어컨에 스마트 기능을 확대 적용했다. ‘크라운 프리미엄’ 모델 등 와이파이(wi-fi)를 지원하는 휘센 에어컨 제품 대상으로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 기반 ‘홈챗(HomeChat)’ 서비스를 4월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홈챗’은 모바일 메신저로 가전제품과 채팅하는 LG전자의 새로운 스마트 서비스다.

사용자가 모바일 메신저에서 휘센 에어컨을 친구로 등록하면 채팅을 통해 에어컨 주요 기능 제어는 물론 정보확인, 모니터링까지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휘센 에어컨 뭐해?”라고 물으면 “현재 온도 27도, 희망온도 23도, 냉방세기는 강풍으로 운전중이에요”라고 답변한다.

LG전자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스탠드 에어컨에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한 데 이어 올해는 벽걸이 에어컨 제품에도 본체 음성인식 기능을 확대 적용했다.

■ 국내 첫 인버터 제습기 등 차별화 제품 통해 제습기 시장 선도

1986년 국내 첫 제습기를 선보인 LG전자는 올해 ‘휘센’ 브랜드와 인버터 기술 적용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한 차원 높였다. 디자인 및 사용 편의성을 강화한 신모델 2종을 비롯 올해 제습기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 LD-159DQV)는 국내산 LG 인버터 컴프레서 를 탑재해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고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기능을 구현한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및 제습기 제품 중 최고 효율을 달성했다.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 낮췄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빌(dB)이상 줄였다.

물통 교환 및 이동 편의를 위해 슬라이딩 방식을 채택해 한 손으로도 쉽게 탈착할 수 있다. 투명한 재질 물통과 LED 조명을 적용해 만수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기존 대비 3배 커진 대형 바퀴와 360도 방향 전환이 가능한 바퀴,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제품을 쉽게 옮길 수 있는 ‘이지 핸들’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강화했다. 이 제품은 15리터 용량으로 가격은 출하가 기준 50만원대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초 ‘크라운 프리미엄’ 모델 등 신제품 출시와 함께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이 제품은 미세먼지 유입 증가 등에 대비해 슈퍼 이온 발생기와 4가지 필터를 채택해 초미세먼지, 알레르기 유발 물질, 중국발 스모그 원인물질 및 냄새까지 제거한다.

또, 이 제품에 처음 적용한 아로마향∙빛∙소리를 활용한 복합 힐링 기능인 ‘내추럴 아로마’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높아 적용 모델을 2배로 늘렸다.

LG 휘센 에어컨 예약판매량은 하절기 무더위 예보 등 기후 영향과 신제품 마케팅 활동 강화로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휘센 제습기 판매도 3월 초 업계 최초로 시작한 인버터 제습기 예약판매 등으로 인해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