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시스템에어컨 공략 강화

LG전자, 북미 시스템에어컨 공략 강화

■ 美서 열리는 세계 최대 공조 전시회 ‘아쉬레 엑스포’ 참가, 고효율 신제품 선보여
– ‘멀티 F 맥스’, 최대 8개 공간 개별 냉난방 가능…중소형 상업용 빌딩 시장 공략
– ‘아트 쿨 프리미어’, 북미 최고 효율 자랑
■ AE사업본부 시스템에어컨사업부장 이감규 전무 “세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아쉬레 엑스포에서 고효율 시스템에어컨 신제품 전시회 사진

LG전자가 고효율 신제품을 선보이며 북미 시스템에어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8일(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미국 댈러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공조 전문 전시회 ‘아쉬레 엑스포’에 참가, 223평방미터 규모의 부스에서 고효율 시스템에어컨 신제품 20여 종을 대거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의 주력 제품은 고효율 인버터 멀티 시스템인 ‘멀티 F 맥스(MUTI F MAX)’와 ‘아트 쿨 프리미어(Art Cool Premier)’ 등이다. 

‘멀티 F 맥스’는 에너지 효율 기준인 SEER(Seasonal Energy Efficiency Ratio) 18.4를 구현한 고효율 제품이다. 최대 8개 공간을 자유롭게 냉방 및 난방을 조절 할 수 있어 중소형 상업용 빌딩에 적합하다. 

LG전자는 이 제품으로 최근 북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소형 빌딩의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가정용 및 소형 상업 시설용 에어컨 주력 모델인 ‘아트 쿨 프리미어(Art Cool Premier)’는 북미 최고 효율인 SEER 28을 구현한 제품이다. 소음도 도서관 수준의 절반인 17dB로 줄였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개별 공간에서 각각 냉방과 난방을 동시에 가동할 수 있는 ‘멀티 브이 워터 II 히트 리커버리(Multi V Water II Heat Recovery)’, 초고층 빌딩용 ‘멀티 브이 스페이스(Multi V Space)’, 지난해 출시해 호평 받은 ‘멀티 브이 III(Multi V III)’ 등 중대형 시스템에어컨도 선보였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인버터 기술력을 총 집결한 초고효율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슈퍼4’를 국내 출시해 고객의 높은 호응을 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차세대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슈퍼4’를 올해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확대 출시해 국내 시장에서의 성공을 해외에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 AE사업본부 시스템에어컨사업부장 이감규 전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930년부터 시작한 ‘아쉬레 엑스포(AHR Expo;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는 약 130개 국가의 2,000여 개 업체가 참여하며 30,000여 명이 관람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냉난방 공조 전문 전시회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