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에어컨, 중동 더위 사냥 나선다

LG 에어컨, 중동 더위 사냥 나선다
■ 60도 이상의 고온과 모래 바람을 견디는 강력한 냉방 성능과 내구성 갖춰
■ 세계 최장 20미터까지 직접 바람 보내는 기능 구현
■ 실내 흡연 많은 중동 소비자 위한 담배 연기 제거 기능도 탑재
■ AE사업본부 가정용에어컨사업부장 조주완 상무, “우수한 제품력과 차별화된 마케팅을 결합해 올해도 중동 에어컨 시장을 선도할 것”

중동 더위 사냥에 나선 LG

LG전자가 지역 특화형 제품으로 연간 23억불 규모의 중동 가정용 에어컨 시장을 주도한다.

LG전자는 섭씨 60도 이상의 고온에도 강력한 냉방 성능을 제공하는 지역 특화 에어컨 ‘타이탄 빅 Ⅱ’를 중동 지역에 출시한다.

신제품은 60도 이상의 혹서에도 견딜 수 있는 ‘열대 컴프레서(Tropical Compressor)’를 장착했다. 극도의 고온에 의한 컴프레서의 과잉 압력을 낮춰주는 기능으로 뜨거운 외부 열기에도 멈추지 않고 작동할 수 있다.

고온이나 해풍 등 외부 환경에 의한 부식 및 손상을 막을 수 있는 열교환기 ‘골드핀’도 적용했다. 에어컨의 핵심 부품인 열교환기에 친수 코팅을 입혀 부식을 방지하고 물방울이 잘 흘러내릴 수 있도록 해 열교환 성능이 반영구적이다.

‘세계 최장 20미터 바람’ 또한 특별하다. 동급 대비 2배 이상의 성능을 자랑하는 모터와 특대형 냉방팬 ‘스큐팬(Skew Fan)’이 LG의 독보적인 냉방기류제어 기술과 결합돼 시원한 바람을 먼 거리까지 보내준다.

담배 연기 제거 기능도 탑재했다. 현지 소비자들의 실내 흡연율이 높다는 점에 착안, 강력한 공기 청정 기능으로 실내에 존재하는 담배 연기 및 미세 먼지를 빠르게 제거해 준다.

3M 마이크로 필터와 LG전자의 독보적인 플라즈마 기술을 결합한 획기적인 집진 기술이 이를 가능케 했다. 에어컨에서 300만 개 이상의 음이온을 방출하면서, 3M 마이크로 필터의 정전기를 이용해 담배 연기 및 미세먼지를 제거한다.

신제품 ‘타이탄 빅 Ⅱ’는 철저한 중동 지역 소비자들에 대한 생활 연구를 토대로 개발됐다. LG전자는 섭씨 60도가 넘는 현지 기후와 고온, 모래먼지로 고장이 잦다는 불편 사항을 찾아내 강력한 냉방 성능과 내구성을 갖춘 제품을 내놓게 됐다.

그리스 신화의 거인을 의미하는 ‘타이탄’ 이란 애칭은 강력한 냉방 성능을 강조하는 뜻에서 붙여졌다.

LG전자 AE사업본부 가정용에어컨사업부장 조주완 상무는 “신제품은 강력한 냉방 성능은 물론 공기청정을 겸비한 지역 특화 제품” 이라며 “우수한 제품력과 차별화된 마케팅을 결합해 올해도 중동 에어컨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