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울트라HD 방송 시대가 눈 앞에”

■ 1일 국내 최초로 차세대 방송규격(ATSC 3.0) 실험방송 시연
□ SBS 및 방송장비업체 게이츠에어와 공동 실시
□ 700MHz 대역 지상파 채널 하나로 울트라HD 방송과 고해상도 모바일 방송 동시 송출
■ LG전자, 원천기술 바탕으로 차세대 방송기술 선도
□ 작년 美서 세계 최초로 ATSC 3.0 송수신 기술 시연
□ 지난 7월 美서 실제 생활환경에서의 ATSC 3.0 실험방송 송수신 시연
□ 韓∙美 디지털방송 전송규격 관련 원천기술 보유
■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방송기술을 지속 확보해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것”
■ SBS 박영수 기술본부장, “새로운 방송방식의 기술적인 가능성 확인한 전기”

LG전자 차세대표준연구소장 곽국연 부사장(오른쪽)과 SBS 박영수 기술본부장(왼쪽)이 ATSC 3.0의 성공적인 기술시연에 성공을 기념하며 악수하고 있습니다.

LG전자와 SBS가 차세대 방송규격(ATSC 3.0) 실험방송에 성공했다. 국내에서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3.0 실험방송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국내 지상파 방송사 SBS 및 북미 최대 방송장비업체 게이츠에어(GatesAir)와 공동으로 ATSC 3.0 기반의 울트라HD 실험방송 송수신을 공개 시연했다.

이번 시연에는 SBS의 지상파 울트라HD 실험방송 시스템과 LG전자의 울트라HD TV가 사용됐다. LG전자와 SBS는 700MHz(메가헤르쯔) 대역의 지상파 채널 하나(6MHz)로 울트라HD 방송과 고해상도 모바일 방송을 동시에 송수신하는 데 성공해 ATSC 3.0 기반의 울트라HD 방송시대를 앞당기는 전기를 마련했다.

ATSC 3.0은 최근 국내에서 울트라HD 방송의 유력한 방송규격으로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실험방송 성공으로 LG전자는 국내에서도 울트라HD 송수신 기술에서 한발 앞서가게 됐다.

LG전자는 지난해 북미 최대 방송장비 전시회 NAB(National Association Broadcasters Show)에서 세계 최초로 ATSC 3.0 송수신 기술을 시연한 데 이어, 지난 7월에는 미국 클리블랜드에서 美 방송사 트리뷴(Tribune), 방송장비업체 게이츠에어(GatesAir) 등과 공동으로 실제 생활환경에서 ATSC 3.0 실험방송 송수신을 공개 시연한 바 있다.

LG전자는 한국과 북미의 디지털방송 전송규격(VSB, Vestigial Side Band)과 관련한 원천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LG전자는 이 같은 방송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방송기술 표준화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ATSC 3.0은 영상 및 오디오 정보의 압축률이 높고,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즉, ATSC 3.0은 압축률을 높여 전송해야 하는 울트라HD 방송에 적합한 기술이다. 또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가 원하는 방송을 선택해 시청할 수 있게 해준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영화를 볼 때 한 대의 카메라가 촬영하는 배우들의 모습만 볼 수 있었지만, ATSC 3.0 기술을 활용하면 여러 대의 카메라가 찍은 영상을 보낼 수 있어, 시청자는 특정한 앵글에서의 배우들의 연기 장면을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은 “TV 시청자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방송규격 ATSC 3.0 표준기술 및 상용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차세대 방송기술을 지속 확보해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BS 박영수 기술본부장은 “이번 실험방송은 새로운 방송방식의 기술적인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있으며, 내년 중으로 방송방식을 선정하고 본 방송을 시작하고자 하는 전체 일정의 중요한 첫 걸음”이라며 “차세대 방송을 위한 기술적인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