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그녀들의 ‘가을야구’ 시작!”

■ 8월 31일 전북 익산서 ‘제 2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개막
■ 작년 대비 9개 팀 늘어난 전국 37개 팀 참가, 한국여자야구 사상 최다 팀 기록
■ 구본준 부회장, 한국여자야구연맹 김을동 회장, 이한수 익산시장 등 시구 참여
■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한국 여자야구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LG전자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 강조

제 2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개막

LG전자가 공식 후원하는 ‘제 2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31일 개막했다.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LG전자와 익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여자야구 연맹과 익산시야구협회가 주관하는 전국여자야구대회다. 한국여자야구대회 역사상 첫 스폰서 리그로 올해 두 번째를 맞았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지난 해 28개 팀보다 9개 팀이 늘어난 총 37개 팀이 참가, 여자야구대회 사상 최다 팀이 참여한다. 37개 팀은 31일부터 11월 16일까지 매주 주말 총 50회의 정규경기와 한일전, 올스타전 등 특별 경기를 치를 계획이다.

31일 오후 전북 익산 야구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한국여자야구연맹 김을동 회장, 이한수 익산시장, 전정희 및 이춘석 익산시 국회의원,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대회 개막을 축하했다.

특히 김을동 회장, 이한수 익산시장, 구본준 부회장은 한국여자야구 랭킹 1위 ‘나인빅스’팀과 2위 ‘블랙펄스’팀의 개막 경기에 시구자로 나서 멋진 투구 폼을 선보이기도 했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이 대회가 한국 여자야구의 수준을 높이고 일반 대중에 대한 인지도를 향상시켜 여자야구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며 “한국 여자야구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LG전자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