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리미엄 주방가전 브랜드 ‘LG 스튜디오’, 인테리어 디자이너 ‘네이트 버커스’와 협력 체결 
□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한 프리미엄 주방 솔루션 제공 
□ 제품개발 및 브랜드 관련 제반 활동 참여 
□ ‘오프라 윈프리 쇼’서 인테리어 전문가로 고정 출연해 큰 인기 얻어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라이프스타일 전문가이자 디자이너인 ‘네이트’ 참여로 ‘LG스튜디오’의 새로운 변화 기대” 강조

현지시간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2014 CES’의 LG전자 프리미엄 주방가전 패키지인 '스튜디오(STUDIO)' 전시공간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오른쪽)과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네이트 버커스'(왼쪽)이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LG전자가 미국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 공략을 위해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네이트 버커스(Nate Berkus, 이하 버커스)’와 손잡았다.

LG전자는 미국 현지시간 6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프리미엄 주방가전 패키지인 ‘LG 스튜디오 (STUDIO)’와 ‘버커스’와의 협력을 공식 발표했다.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행사장에서 ‘버커스’를 직접 소개하며 “최근 미국 시장에 런칭한 ‘LG 스튜디오’를 통해 고객이 진정으로 꿈꾸는 주방을 보여줄 것”이라며 “라이프스타일 전문가이자 디자이너인 ‘버커스’의 참여로 ‘LG 스튜디오’의 새로운 변화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나를 표현해주는 주방(My Signature Kitchen)’을 표방한 ‘LG 스튜디오’와 ‘버커스’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한 프리미엄 주방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버커스’는 ▲프리미엄 주방에 대한 미국 소비자 트렌드 연구 ▲디자인 협업 ▲마케팅 활동 등 ‘LG 스튜디오’ 제품 개발 및 브랜드 관련 활동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버커스’는 1995년 시카고 소재 디자인회사(Nate Berkus Associates)를 열고, ‘집은 사람의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는 주제로 현대적 감각의 간결한 디자인을 추구해 왔다. 2002년부터 ‘오프라 윈프리 쇼(The Oprah Winfrey Show)’에서 실내 인테리어 전문가로 고정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고, NBC방송사의 ‘아메리칸 드림 빌더(American Dream Builder)’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2005년‘홈 룰스(Home Rules(Hyperion))’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