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적 오디오 명품 브랜드 하만카돈과 공동 개발… 18일 국내 판매 개시
■ 메탈 느낌의 넥밴드 디자인으로 고급감과 착용감 높인 웨어러블 패션 아이템
■ 자동 줄감기 버튼, 조그(Jog)타입 버튼 적용으로 직관적인 사용 편의성 제공

LG전자가 세계적 오디오 명품 브랜드 하만카돈과 공동개발한 프리미엄 블루투스 제품 이미지 입니다.

LG전자가 세계적인 오디오 명품 브랜드 하만카돈과 공동 개발한 프리미엄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LG Tone+, 모델명 HBS-900)’를 18일 국내에 출시한다.

하만카돈은 벤츠, BMW 등 업계 최고의 제품에만 자체 사운드 시스템을 공급하는 명품 브랜드로서 이번 협업을 통해 ‘LG 톤 플러스’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품질을 인증했다.

‘LG 톤 플러스’는 메탈 느낌의 슬림한 넥밴드(Neckband, 목에 두르는) 디자인을 적용해 고급감과 착용감을 높여 웨어러블 패션 아이템으로서도 손색이 없다.

LG전자는 직관적인 버튼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자동 줄감기 버튼을 탑재해 사용자가 이어폰 줄을 사용한 후 이를 누르면, 이어폰 줄이 자동으로 제품 내부로 감겨져 심플한 외관 디자인을 유지할 수 있다. 또, 기존의 볼륨 상하 버튼, 앞뒤 감기 버튼을 각각 조그(Jog, 외부로 돌출되어 손으로 잡고 여러 방향으로 조작 가능한 기구)타입 버튼으로 변경해 사용자가 보지 않고도 손쉽게 작동할 수 있게 했다.

‘LG 톤 플러스’는 넥밴드 형태의 헤드셋 제품으로는 최고 수준인 550시간의 대기시간을 지원하고, 문자, 현재시간, 배터리 잔량 등도 소리 혹은 진동으로 알려 준다. 또,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무선으로 사용 할 수 있어 활동성이 뛰어나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담당 허재철 상무는 “하만카돈과의 협업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품격 높은 사운드를 제공할 것”이라며, “웨어러블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에서의 리더쉽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판매가: 169,000원 (VAT포함)

* 색상: 실버(Sil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