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대상 팝업 이벤트, 19일 여의도에 이어 26일 강남역 진행
■ ‘LG 톤플러스’ 고품질 음원 체험, 패션코디 촬영 참여하면 경품 제공

모델이 서울 강남역 행사장에서 'LG 톤플러스'를 손에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LG 톤플러스(Tone+)’ 블루투스 헤드셋을 알리기 위해 찾아가는 거리 이벤트를 서울 강남역에서 26일 진행한다. 직장인들이 거리에 붐비는 점심시간(11:00~14:30)을 활용한 팝업(Pop-Up) 이벤트로 지난 19일 여의도에 이어 두번째다.

참여방법은 간단하다. 행사장에 설치된 체험존에서 ‘LG 톤플러스’의 고품질 음원과 각종 스마트기능을 체험하고 퀴즈를 맞추거나, 포토존에서 제품을 착용하고 패션코디 촬영에 참여하면 된다. LG전자는 참여자들 중 추첨을 통해 ‘LG 톤플러스’, 온라인음악서비스 ‘멜론’ 월 정액권, 커피 쿠폰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LG 톤플러스’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총 다섯개의 시리즈가 출시된 웨어러블 제품이다. 핸즈프리로 다양한 업무를 동시에 해야하는 많은 직장인들로부터 사용성과 디자인 측면에서 호평받고 있다. 특히, 올해 출시된 5번째 시리즈 ‘HBS-900’은 세계적인 오디오 명품 브랜드 ‘하만카돈’과 공동개발해 자동줄감기 버튼, 조그(Jog)타입 볼륨 버튼 등 새로운 편의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 HE마케팅담당 허재철상무는 “‘LG 톤플러스’는 고품질 음원을 즐기며 패션에 민감한 직장인들에게 필수적인 웨어러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접점을 늘릴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