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년 9월 출시 후 올해 7월 말까지 누적 판매량 10만대 돌파
■ 차별화된 편의성에 대한 호평 속에 판매 호조 이어가
□ 교체 가능한 배터리 두 개 적용해 최대 70분 사용
□ ‘안티헤어 브러시’, ‘빌트인 브러시’ 등 적용해 청소 편의성 극대화
□ 2.8kg의 가벼운 무게, ‘손가락걸이’ 적용 등 이동 편의성 탁월
■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차별화된 코드제로 핸디스틱으로 무선청소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 강조

모델이 LG 베스트샵 매장에서 '코드제로 핸디스틱' 청소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 프리미엄 무선 청소기 코드제로 핸디스틱이 국내 누적 판매량 1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작년 9월 핸디형과 스틱형 청소기를 결합한 무선 청소기 코드제로 핸디스틱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코드제로 핸디스틱은 출시 직후부터 선풍적인 인기몰이를 하며 지난달 말 기준 누적 판매량 10만대를 넘어섰다.

LG전자 자체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를 구매할 때 배터리 사용 시간, 청소 편의성, 이동 편의성 등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코드제로 핸디스틱에 차별화된 편의성을 적용한 것이 판매 호조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코드제로 핸디스틱은 휴대폰의 경우처럼 바꿔 낄 수 있는 배터리 두 개를 적용해 사용시간이 최대 70분에 이른다. LG전자는 청소하는 중간에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을까하는 우려로 인해 소비자들이 무선 청소기 구매를 망설였었던 점을 적극 고려했다.

코드제로 핸디스틱은 청소의 편의성도 높였다. LG만의 독자 기술인 ‘안티헤어 브러시’를 적용해 머리카락 등이 청소용 솔에 감기는 것을 방지한다. 청소용 솔에 낀 머리카락 등을 제거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LG전자는 창틀이나 손이 닿지 않는 가구 틈새 등을 청소할 때 유용한 ‘빌트인 브러시’를 내장했다.

코드제로 핸디스틱은 이동성도 뛰어나다. 제품 무게가 2.8kg에 불과해 누구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가 손잡이에 적용한 ‘손가락걸이’는 비좁은 공간에서도 손목에 힘을 많이 주거나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청소기를 쉽게 밀고 당기게 해준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차별화된 코드제로 핸디스틱으로 무선청소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