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4형 21:9 곡면 모니터’, 한국 시작으로 글로벌 순차 출시
□ 19일, 전국 주요 LG베스트샵서 판매 실시
□ 9월말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출시 예정
■ 내달 5일 ‘IFA 2014’서 다양한 특화 모니터 선보여
□ 그래픽 전문가용 4K 모니터 ‘31MU97’
□ 게임 매니아를 위한 ‘24GM77’
■ LG전자 IT사업담당 박형세 상무 “사용편의성을 극대화한 고객맞춤형 모니터를 지속 선보여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

모델이  ‘34형 21:9 곡면 모니터’와 함께 환하게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21:9 화면비 곡면 모니터를 출시하며, 모니터 시장 리더십을 강화한다.

LG전자는 19일 IPS디스플레이를 탑재한 ‘34형 21:9 곡면 모니터(모델명: 34UC97)’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LG전자 ‘34형 21:9 곡면 모니터’는 올해 초 처음 선보인 34형 21:9 모니터에 인체공학적인 곡면 디자인을 적용한 모니터다. 일반 영화관 스크린과 비슷한 21:9 화면 비율에 인체공학적 곡면 디자인을 적용했다. WQHD(3440 x 1440) 해상도를 적용, 기존 풀HD 대비 238% 넓은 화면 표현이 가능해 사진 및 영상 전문가들이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LG전자 ‘34형 21:9 곡면 모니터’는 화질에 걸맞는 사운드도 탑재했다. 맥스 오디오 시스템(Maxx Audio System)을 적용한 스테레오 스피커로 영화 감상 등에 실감나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 HDMI,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 선더볼트(Thunderbolt)를 지원해 다양한 주변기기를 동시 연결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노트북-PC, PC-AV 기기 등의 조합으로 서로 다른 두 기기를 동시에 연결할 수 있다.

LG전자 ‘34형 21:9 곡면 모니터’는 이달 19일부터 전국 주요 베스트샵에서 구입 가능하며, 가격은 145만원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내달 5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리는 독일 가전 박람회 ‘IFA 2014’에 전시하고, 9월말 북미와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IFA 2014’에서 ‘34형 21:9 곡면 모니터’ 외에도 4K 해상도의 ‘31MU97’와 게임에 특화된 ‘24GM77’를 전시할 계획이다.

LG전자 ‘31MU97’는 그래픽 전문가용 4K 모니터다. 디지털 시네마 표준을 제정하는 DCI(Digital Cinema Initiative)의 4K 표준 4096 x 2160 해상도를 지원, 4K컨텐츠 제작 및 편집에 최적이다. 또 어도비RGB 99% 및 디지털 시네마 색 표준인 DCI-P3 98%를 지원해 영상, 사진, 출판 등 그래픽 전문가들에게 풍부하고 정확한 색을 제공한다.

LG전자 ‘24GM77’는 게임 매니아를 위한 모니터다. 144Hz의 화면주사율(Refresh rate)을 지원, 잔상이나 끊김 없이 부드러운 화면으로 1인칭 슈팅 게임(FPS: First Person Shooting)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또 영상 번짐(Motion blur)을 줄이고, 1ms 이하의 빠른 반응 속도를 구현해 더욱 부드럽고 선명한 화면을 보여준다.

LG전자는 ‘31MU97’과 24GM77’을 10월 북미 및 유럽 주요 국가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IT사업담당 박형세 상무는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고,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고객맞춤형 모니터를 지속 선보여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