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86년 제습기 사업 시작, 올해 5월 전세계 누적 판매량 천만대 기록
■ 국내외 동시 공략 통해 2007년부터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 달성
■ 올해 제습기에 ‘휘센’ 브랜드 및 인버터 기술 첫 적용해 시장 지배력 확대
■ LG전자 오정원 RAC사업담당 “시장을 선도하는 다양한 제습기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라고 강조

모델이 LG 제습기 글로벌 천만대 판매를 기념해 올해 출시한 휘센 제습기 제품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전세계 제습기 누적 판매 천만대를 돌파 했다.

LG전자는 1986년 제습기 사업을 시작한 이후 올해 5월 18일 기준 누적 판매량 천만대를 기록했다. 글로벌 천만대 판매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다.

사업 초기부터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등 해외시장을 동시 공략한 결과 유로모니터 소매 제습기 판매 기준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특히 2002년 업계 최초 전자제어 제습기, 2004년 30리터 대용량 제품, 2009년 국내 최초 신발건조 호스 적용 등 시장선도 기술을 연이어 선보여 왔다.

올해는 국내 시장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에어컨 브랜드인 ‘휘센’과 지난 30년간 에어컨에 적용해 온 인버터 기술을 제습기 제품에 확대 적용했다. 또한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 등 해외 시장 진출도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자동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제습기 컴프레서 핵심기술을 발전 시켰다. 올해 휘센 제습기에 주파수 및 모터 속도 변환을 통해 냉방 및 제습성능을 조절할 수 있는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업계 최고 효율과 저소음을 구현했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 LD-159DQV)는 국내산 LG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고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기능을 구현했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및 제습기 제품 중 최고 효율을 달성했으며,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 낮췄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벨(dB) 이상 줄였다.

이 제품은 국내외 고객에 대한 오랜 연구를 기반으로 휘센 제습기만의 편의성을 제공한다.

물통 교환 및 이동 편의를 위해 슬라이딩 방식을 채택해 한 손으로도 쉽게 탈착할 수 있다. 투명한 재질 물통과 LED 조명을 적용해 만수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기존 대비 3배 커진 대형 바퀴와 360도 방향 전환이 가능한 바퀴,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제품을 쉽게 옮길 수 있는 ‘이지 핸들’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강화했다.

국내 최초 개발한 신발 건조 호스에 이어 올해 옷장 건조 키트를 제공해 다양한 공간에서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제습이나 건조 시 공기 제균 기능을 더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

LG전자 오정원 RAC사업담당은 “LG 제습기 사업은 올해 글로벌 누적 판매 천만대를 계기로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며 “시장을 선도하는 다양한 제습기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라고 강조 했다.

 

참고 내용

1986년 제습기 사업 시작

1998년 누적판매량 100만대

2006년 누적판매량 500만대

2014년 5월 누적판매량 10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