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최대 축구축제, LG TV로 즐겨라”

■ 25~26일(현지시간) ‘디지털 익스피리언스 2014’서 올해 전략제품 공개
■ ‘축구 전용AV 모드’, ‘응원모드’ 등 스포츠 특화기능 탑재한 신제품 선봬
■ ‘시네마 3D’, ‘웹OS’ 등 고유 기술 앞세워 울트라HD TV 시장 주도

 LG전자 브라질 법인장 변창범 전무(오른쪽)와 브라질 대표 가수 겸 배우 서 요게(Seu Jorge)가 스포츠 특화기능을 앞세운 울트라HD 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25~26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트랜스아메리카 엑스포 센터 (Transamerica Expo Center)에서 신제품 발표회 ‘디지털 익스피리언스 2014(Digital Experience 2014)’를 열고 울트라HD TV 등 올해 전략제품을 소개했다.

이 행사는 올해 10회째로 150여명의 취재진과 3천 여명의 고객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스포츠 특화기능을 앞세운 신제품으로 올해 지상최대 축구 축제가 열리는 브라질 시장 공략에 나선다.

브라질을 포함한 중남미 지역에 출시하는 14년 형 TV에 최적의 스포츠 경기 시청 환경을 제공하는 특화 기능들을 대거 탑재했다.

올해 TV 신제품은 ▲실제 축구장을 옮겨 놓은 듯한 화질과 사운드를 제공하는 ‘축구전용 AV모드’ ▲주요 경기를 손쉽게 저장할 수 있는 ‘타임머신기능’ ▲응원 소리와 폭죽 그래픽 등을 TV에서 구현하는 ‘응원모드’ ▲하이라이트 장면을 바로 저장해 및 편집하는 ‘화면캡쳐기능’ ▲주요 경기 정보와 장면을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는 ‘스포츠 콘텐츠 앱’ ▲매직리모컨으로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구게임 앱’ 등을 갖췄다.

LG전자는 올해 브라질 시장에 총 16개 울트라HD TV 모델을 출시하며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에 나선다. LG 울트라HD TV만의 차별화된 기능인 ‘시네마 3D’와 ‘웹OS’를 앞세워 시장 주도권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깜박거림(Flicker)과 화면 겹침(Crosstalk)이 없는 ‘시네마 3D’의 장점은 울트라HD TV에서 극대화 돼 완성도 높은 3D 영상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훨씬 정교해진 2D→3D 변환 기능은 생동감 넘치는 스포츠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웹OS’는 빠르고 쉬운 사용성으로 어느 스마트 TV보다 간편한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한다. ▲언제 어디서나 다른 서비스로 이동할 수 있는 ‘간편한 전환(Simple Switching)’, ▲다양한 콘텐츠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간편한 검색(Simple Discovery)’, ▲기기간 연결을 쉽게 하는 ‘간편한 연결(Simple Connection)’을 앞세워 차별화를 꾀했다.

이 밖에 축구에 열광하는 중남미 젊은 층을 겨냥한 AV제품도 눈길을 끌었다.

고출력 오디오 ‘엑스 붐 프로(X Boom Pro)’는 축구열기를 반영한 ‘풋볼 모드’를 탑재했다. 풋볼모드에서는 ‘올레(Ole)’, ‘고오오오올(Goooooooooal)’, 부부젤라/호루라기 소리 등 흥겨운 축구 응원을 위한 6가지 효과음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TV와 연결하면 2800와트(W)의 고출력 스피커를 통해 현장감 있는 소리를 들으며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또 스피커 주변으로 배치한 번쩍이는 플래시 조명과 LED 라이트 조명은 마치 클럽(Club)에 온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해 승리를 축하하는 파티에 제격이다.

LG전자 브라질법인장 변창범 전무는 “LG만의 차별화한 기능과 현지인들의 기호를 반영한 제품으로 브라질 국민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