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환경 보호청 주관, 2년 연속 ‘지속가능 최우수상’, 4년 연속 ‘올해의 파트너상’ 수상
■ 에너지 절약 캠페인 등 환경 보호 및 에너지 절감 성과 인정받아
■ 조주완 미국법인장 “에너지 효율성은 물론 성능과 디자인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시장선도제품을 지속 출시해 미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지속 거듭나겠다”

LG전자가 미국 환경 보호청(EPA: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5년 에너지스타 어워드(2015 ENERGY STAR Award)’ 에서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Sustained Excellence)’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LG전자는 ‘올해의 파트너상(ENERGY STAR Partner of the Year)’ 4년 연속 수상, ‘기후변화 커뮤니케이션 상(Climate Communication Award)’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도 얻었다.

‘에너지스타 어워드’는 미국 환경 보호청이 199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환경, 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지속가능 최우수상’은 ‘올해의 파트너상(ENERGY STAR Partner of the Year)’을 2회 이상 수상한 기업 중 환경 보호 및 에너지 절감 활동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기업 및 단체에게 시상한다.

LG전자는 ▲‘에너지 스타’ 인증 제품 확대 ▲사회공헌형 에너지 절약 캠페인 전개 ▲임직원 대상 에너지 교육 등 미국 내 환경 보호 및 에너지 절감 활동 성과를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지난해 TV,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 500여 개 모델에서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았다.

또 미국 환경 보호청과 함께 사회공헌형 에너지 절약 캠페인 ‘세상을 바꾸는 에너지스타 투어(ENERGY STAR Change the World Tour)’를 진행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에너지 스타 최고 에너지효율(Energy Star Most Efficient) 등급의 TV, 세탁기 등 주요 가전 제품을 덴버(Denver), 보스턴(Boston) 등의 복지센터에 기증했다.

미국 환경 보호청 관리자 지나 맥카디(Gina McCarthy)는 “LG전자가 ‘에너지스타’ 어워드의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을 2년 연속 수상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며 “LG전자 제품의 우수한 에너지 효율성과 환경을 위한 노력은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LG전자 조주완 미국법인장은 “LG전자의 우수한 친환경 활동 및 고효율 기술을 미국 정부로부터 지속 인정받은 것”이라며, “에너지 효율 성은 물론 성능과 디자인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시장선도제품을 지속 출시해 미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지속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미국 워싱턴에서 LG전자와 미국 환경 보호청 및 에너지국(DOE: Department Of Energy)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