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18일부터 3개월간 매일 밤 9시부터 자정까지 실시
■ 실내 조명으로 트윈타워 서관에 ‘G3’ 형상화
■ 전략 스마트폰 ‘LG G3’ 제품 홍보 및 임직원 근무시간 개선 기대

LG트윈타워 서관의 실내조명이 'G3'를 형상화하고 있는 실제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이색 점등광고 ‘G3 타임’을 실시한다. 오는 18일부터 3개월간 매일 밤 9시부터 자정까지 트윈타워 서관 건물 전면에 실내조명으로 ‘G3’를 형상화 및 노출할 예정이다.

점등광고 ‘G3 타임’은 한강 변에 위치해 여러 방향에서 노출이 잘 되는 트윈타워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전략 스마트폰 ‘LG G3’를 서울시민들에게 널리 알릴 예정이다. 또, 밤 9시부터 빌딩의 모든 사무실 조명을 소등, 임직원들의 야근 업무를 자연스럽게 감소시켜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문화를 더욱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지난 13년 11월 서울스퀘어 빌딩에서 ‘G2’ 점등광고를, 13년 4월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G’ 점등광고를 실시한 바 있다.

‘LG G3’는 지난 5월 한국에서 처음 공개된 후, 초고화질 쿼드HD IPS 디스플레이, 레이저 오토 포커스 카메라, 메탈릭 스킨 커버 디자인, 심플하고 혁신적인 UX(사용자경험) 등으로 국내외 유명 매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 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이철훈 상무는 “이색 점등광고로 LG전자 고객에게 재미를 전달하고 ‘G3’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