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장 트렌드, 고객 요구 반영한 다양한 제품으로 태블릿 대중화 선도
■ 7.0인치, 8.0인치, 10.1인치 등 태블릿 신제품 3종 선보여
■ 휴대성은 기본, 멀티미디어에 최적화된 사용자 환경 제공

‘G Pad 7.0’, ‘G Pad 8.0’, ‘G Pad 10.1’ 제품사진 입니다.

LG전자가 ‘G Pad 시리즈’의 태블릿 라인업을 강화한다.

새롭게 선보일 ‘G Pad 시리즈’는 화면 크기에 따라 ‘G Pad 7.0’, ‘G Pad 8.0’, ‘G Pad 10.1’ 등 3종으로 구성된다. 새 라인업은 지난해 10월 출시한 전략 태블릿 ‘G Pad 8.3’의 프리미엄 헤리티지를 그대로 이어받아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UX), 다양해진 크기와 색상, 강화된 사용 편의성을 갖췄다.

7인치 크기의 ‘G Pad 7.0’은 한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과 휴대성이 장점이다. ‘G Pad 8.0’과 ‘G Pad 10.1’은 각각 8인치, 10.1인치의 대화면을 통해 멀티미디어에 최적화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대화면 스크린은 영화, 동영상, 전자책 등 엔터테인먼트 관련 콘텐츠 감상을 위한 최상의 몰입감을 제공한다. ‘G Pad 10.1’에는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오랜 시간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새로운 태블릿 시리즈에는 ‘G Pad 8.3’만의 차별화된 UX ‘Q페어’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Q페어 2.0’이 새롭게 추가됐다. ‘Q페어 2.0’은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손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스마트폰으로 걸려온 전화를 태블릿으로 통화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으로 온 문자를 태블릿에서 확인하고 답장까지 보낼 수 있다.

LG 스마트폰의 대표 UX로 호평 받고 있는 ‘노크코드’ 기능도 탑재됐다. 탁월한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춘 ‘노크코드’는 사용자가 설정한 본인만의 노크 패턴으로 화면을 켜는 동시에 잠금 해제가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사장은 “다양한 크기의 G Pad 시리즈는 뛰어난 휴대성과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며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로 태블릿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새로운 G Pad 시리즈에 대한 구체적인 제품 사양, 출시 시기 등은 내달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