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개막

“그녀들의 아름다운 도전은 계속된다”

■ 13일 전북 익산서 개막, 37개 팀 800여명 선수가 두 달간 명승부 펼쳐
■ 경기력 향상 위해 상·하위 리그제 도입 (LG챔프리그/ LG퓨쳐리그)
■ 구본준 부회장 “여자야구가 최고의 스포츠 종목으로 자리잡고, 한국 여자야구가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하는 토대 만들고자 지속 지원할 것”

LG전자가 공식 후원하는 ‘제 3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13일 개막했다. 13일 전북 익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LG전자 구본준 부회장(한 가운데)을 비롯한 주요관계자들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공식 후원하는 ‘제 3회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개막했다.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한국여자야구대회 역사상 첫 스폰서 리그다. LG전자와 익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여자야구 연맹과 익산시야구협회가 주관한다.

13일 오후 전북 익산 야구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한국여자야구연맹 이광환 수석부회장, 박경철 익산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선수들의 하나된 열정에 힘입어 올해 세 번째 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며 “여자야구가 최고의 스포츠 종목으로 자리잡고, 한국여자야구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성장하는 토대를 만들고자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개막경기에서는 ‘고양 레이커스’팀과 ‘안성 아이원스’팀이 명승부를 펼쳤다. 경기결과 ‘고양 레이커스’팀이 6대4로 승리했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한국여자야구연맹 이광환 수석부회장, 박경철 익산시장은 경기 전 시구자로 나서 역동적인 투구 폼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대회에는 37개 팀 8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9월 13일부터 11월 15일까지 총 56회의 정규경기(리그 별 28회 경기)와 한일전, 올스타전 등 특별경기를 치른다.

특히 올해는 상·하위 리그제를 도입했다. 선수들에게 건강한 긴장감을 불어넣어 실질적인 경기력 향상에 기여하고, 팬들에게는 더욱 큰 즐거움을 제공하자는 취지다.

한국여자야구연맹에서 선정한 순위(‘13년 하반기~ ‘14년 상반기의 전국대회 참가율과 성적에 근거)에 따라 상위 16개 팀이 겨루는 ‘LG챔프리그’와 하위 21개 팀이 겨루는 ‘LG퓨처리그’로 나눠 진행된다.

11월 15일 각 리그 별로 결승전이 열리며 올해 ‘LG퓨처리그’ 우승팀은 내년도에 ‘LG챔프리그’참가로 자동 승격된다.

한편 LG전자는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한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와 올해 신설한 국내최초의 국제대회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등을 통해 한국여자야구 저변 확대에 기여해 왔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