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 세계 우수 판매사원 한 자리에

‘상위 1% 판매사원들의 축제!’ 

■ 12~14일, 곤지암 리조트서 ‘LG 글로벌 베스트 프로모터 어워드’ 개최
■ 성과 및 역량 우수 판매사원 선정, 총 23개국 109명 모여
■ 개인별 우수 판매 사례를 발표, 공유하고 상호 토론하는 장 마련
■ LG전자 김기완 글로벌마케팅부문장 “실질적인 판매 향상 및 LG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이들에게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왼쪽)이 13일 '우수 판매사례 경진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도네시아법인 에바 에라워티(Eva Erawaty)씨(오른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의 전 세계 상위 1% 판매사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LG전자는 12일부터 14일까지 이천 곤지암 리조트에서 전 세계 우수 판매사원들의 축제인 ‘제 2회 2013 LG 글로벌 베스트 프로모터 어워드 (LG Global Best Promoter Awards 2013)’를 개최했다.

‘LG 글로벌 베스트 프로모터 어워드’는 해외 법인별 최우수 판매사원을 대상으로 △ 동기 부여 및 영업 기술 향상 △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행사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 2번째를 맞았다.

LG전자는 현장에서 고객을 직접 상대하며 회사의 눈과 귀 역할을 하는 이들을 격려하고 사기를 북돋우는 취지에서 행사를 개최했다.

전 세계 23개국에서 모인 참가자들이 상호 친목을 다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LG전자는 전 세계 50여 개 LG전자 판매법인에서 활약 중인 판매사원 중 성과 및 역량을 고루 평가해 상위 1%에 속하는 우수 사원들을 선정했다. 올해는 영국, 중국, 인도네시아, 이란 등 23개국 109명의 판매사원이 한국 본사로 초청되는 영광을 누렸다.

특히 LG전자는 13일 ‘우수 판매사례 경진 대회’를 열어 참가자들이 개인별 우수 판매 사례를 발표, 공유하고 상호 토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참가자들이 현장에 복귀한 후, 타 국가의 우수 판매 사례를 벤치마킹 해 실질적인 판매 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다.

또 당일 저녁엔 ‘시상의 밤(Award Night)’ 행사를 갖고 총 40여 개의 발표 사례 중 우수 사례 4개를 선정해 시상했다. LG전자 인도네시아 법인 에바 에라워티 (Eva Erawaty) 씨가 최우수상인 ‘LG 레드 캡틴(Red Captain)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들에겐 LG 울트라북, 21:9 시네뷰 모니터 등을 부상으로 지급했다.

그 외에도 참가자들은 한국 전통문화 체험, 세계 도자비엔날레 방문 등 참가자들간 친목을 다지는 동시에 한국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은 “판매사원들은 최전방에서 자사 고객들과 매일 소통하는 LG전자의 얼굴”이라며 “실질적인 판매 향상 및 LG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이들에게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