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색 브랜드 캠페인으로 미국 공략

“LG와 함께 매 순간 가능성을 열어라!”

■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하탄에서 행사 개최
■ 이색 브랜드 캠페인 ‘With LG, It’s All Possible’의 피날레 기념
□ 美 유명배우 2명이 8일부터 1주일간 미대륙을 횡단하는 여행하며
4개 주요 도시에서 ‘It’s All Possible’ 주제로 과제 수행
□ ‘LG G2’로 촬영한 여행 모습을 소비자들과 실시간 SNS 소통
■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 “소비자와 함께 호흡하는 브랜드 캠페인을 적극 구상할 것”

LG 잇츠 올 파서블 피날레 행사(LG It’s All Possible Final Event)에 참여한 미국 유명 영화배우 데이브 프랑코(Dave Franco)와 크리스 민츠-플라세(Chris Mintz-Plasse)가 행사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이색 브랜드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미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LG전자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하탄의 ‘404 NYC’ 클럽에서 배우, 연예관계자, 기자 및 사전 추첨한 일반인 등 400여 명이 참석한 ‘LG 잇츠 올 파서블(LG It’s All Possible Final Event)’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지난 8일부터 진행한 ‘LG와 함께라면 매 순간 가능성이 열립니다(With LG, It’s All Possible)’ 캠페인의 피날레를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LG전자는 이달 초 미국 유명 코미디사이트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와 손잡고 이색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미국 유명 영화배우 데이브 프랑코(Dave Franco)와 크리스 민츠-플라세(Chris Mintz-Plasse)가 일주일간 ‘매 순간 가능성이 열린다(It’s All Possible)’ 주제로 미대륙을 횡단하는 길거리여행을 떠난 것.

이들은 LA, 라스베가스, 시카고 등 주요 도시에서 △ 결혼식 주례 서기 △ 플라이보드로 고소공포증 극복하기 △ 생방송 아침뉴스에 출연하기 등 ‘가능성’을 체험하는 다양한 과제에 도전했다.

미국 유명 영화배우 데이브 프랑코(Dave Franco)와 크리스 민츠-플라세(Chris Mintz-Plasse)가 일주일간 미대륙을 횡단하는 길거리여행을 다니며 LG G2로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공유한 사진들

특히 ‘LG G2’로 길거리여행의 다양한 모습을 촬영해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인스타그램 계정은 단 이틀 만에 팔로워 수가 5천명을 넘어섰다.

또 LG전자는 14일 행사 현장에 ‘LG G2’를 전시, 캠페인 영상•사진에 등장하는 신제품을 참석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김기완 부사장은 “LG전자 브랜드와 배우 및 파트너사가 상호 ‘윈-윈’한 성공적인 소셜 캠페인”이라며 “앞으로도 일방적인 전달이 아닌, 소비자와 함께 호흡하는 브랜드 캠페인을 적극 구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모바일’ 공식 유투브(http://www.youtube.com/lgmobilehq) 및 ‘퍼니 오어 다이’ 공식 마이크로 사이트(http://www.funnyordie.com/itsallpossible)에서 14일 미국 뉴욕 행사를 비롯한 LG전자 ‘With LG, It’s All Possible’ 캠페인을 확인할 수 있다.

[참고]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 란?
美 대형 미디어그룹 ‘터너 엔터테인먼트(Turner Entertainment)’의 자회사다. 북미 유머/코미디 부분 1위 미디어로 월 평균 방문자수가 1천 9백만 명에 달한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