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십시일반으로 떡국 한 그릇의 사랑 전해

■ 설 맞아 독거노인, 다문화 가정에 사랑의 떡국 나눔 행사
□ 임직원 봉사단 60여명 복지관, 쪽방촌 등 방문해 직접 끓여
□ LG전자 전 임직원들이 기부메뉴 식사로 모은 비용으로 준비
■ LG전자 대외협력FD담당 윤대식 상무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

구미시 무을면 복지회관에서 LG전자 임직원 봉사단들이 따뜻한 떡국을 대접하고 있다.

LG전자가 설을 맞아 소외되기 쉬운 우리 주변 이웃에게 임직원들의 십시일반으로 따뜻한 사랑을 전한다.

LG전자 임직원 봉사자 60여명은 3일부터 5일까지 구로구 함사람 복지센터, 구미 무을면 복지회관, 영등포쪽방상담소 등의 복지시설을 방문해 다문화 가정 아동, 독거노인 등에게 설날 맞이 떡국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임직원 봉사단이 서울, 평택, 구미 등 LG전자 사업장 근처에 있는 복지 시설을 방문해 직접 만두를 빚고 떡국을 끓여 대접하는 방식이다. 봉사에 참가한 임직원들은 매년 하루씩 주어지는 평일 봉사 휴가 제도를 이용했다.

행사 비용은 LG전자 임직원들이 지난해 12월 한 달간 기부식단 식사를 통해 모은 기부금을 활용했다. 기부식단은 LG전자가 2011년부터 국내 전 사업장에서 진행 중인 활동으로, 반찬을 줄여 원가를 낮춘 차액만큼을 기부하는 방식이다. 2015년까지 누적 약 30만명이 기부식단을 이용했으며, 약 1.3억 원이 모금됐다.

떡국 나눔 행사를 함께한 구미 무을면 복지회관의 정철영 노인회장은 “요즘 경제가 어렵고 회사일도 바쁠텐데 멀리까지 찾아와 챙겨주는 따뜻한 마음과 정성에 복지관 어르신들을 대신해 감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LG전자 대외협력FD담당 윤대식 상무는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작은 정성이나마 모아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