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장애청소년들의 ‘꿈과 희망’ 키운다

■ 17일 LG전자-한국장애인재활협회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후원 협약
□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의 정보격차 해소 및 사회진출 기반 마련 취지
□ 오는 9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7회 대회 열릴 예정
■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

640편집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전자와 한국장애인재활협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후원을 위한 MOU를 맺었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김인규 한국장애인재활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는 장애를 갖고 있는 청소년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취업, 창업 등 사회진출 기반을 마련해주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개인전은 문서작업 능력, 인터넷 활용 능력 등을 평가하고, 단체전은 국가별로 팀을 구성해 포스터 디자인, 게임창작 등을 겨루게 된다.

올해 대회는 9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라오스 등 아시아 지역 16개국에서 국가별 예선을 거쳐 선발된 300여 명의 장애청소년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