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얀마서 지역특화 건강캠페인 전개

■ 9~10일 위생 취약 지역 ‘타토’서 현지 병원과 함께 3,500여 명 무료 검진 및 보건 교육
■ ‘공동세탁시설’ 구축, ‘LG유소년 축구대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 전개
■ 올해 말까지 미얀마, 캄보디아, 방글라데시의 위생취약 도시 순회하며 무료 검진
■ 배상호 노조위원장 “LG전자 노동조합이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

LG전자가 9~10일 미얀마 외곽의 위생 취약 지역인 ‘타토(Thahto)’ 에서 양곤의학대학 출신 현지 의료진과 협력해 현지 주민 3,500여 명에게 무료 검진을 제공했다.

LG전자가 미얀마에서 ‘루다잉 짠마제보’ (번역: ‘국민의 건강을 위하여’) 건강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LG전자 임직원들은 9~10일 미얀마 외곽의 위생 취약 지역인 ‘타토(Thahto)’ 에서 양곤의학대학 출신 현지 의료진과 협력해 현지 주민 3,500여 명에게 무료 검진을 제공했다. 주민들이 위생보건에 대한 인식이 높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고혈압, 당뇨, 영양학, 위생 등 다양한 주제로 보건의료교육도 실시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캠페인에 대한 현지인의 관심을 높이고자 검진장소 옆에 별도 장소를 마련해 포켓포토를 활용한 즉석 사진 선물, 3D 영화상영, 현지 유명 개그맨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열었다. 현지 주민이 대거 참여한 흥겨운 지역 축제가 됐다.

또 노동조합은 주민들의 위생보건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수 있도록 미얀마 최대 상업도시인 ‘양곤(Yangon)’의 ‘탐웨(Tarmwe)’ 지역도 방문해 LG세탁기로 무료 세탁을 할 수 있는 ‘공동세탁시설’ 구축, 현지 중학생들에게 축구복, 우승 상금 등을 지원하는 ‘LG 유소년 축구대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노동조합은 내달부터 올해 말까지 현지 의료봉사단체와 함께 의료시설이 취약한 미얀마의 7개 지방도시와 캄보디아의 10개 지방도시를 순회하며 현지 주민 약 40,000명을 대상으로 무료진료 및 보건의료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노동조합은 국제구호단체인 굿 네이버스(Good Neighbors)와도 협업해 방글라데시 9개 지방도시의 소외계층 아동 및 부모 약 30,000여 명을 대상으로 일반 건강검진부터 소외계층 아동의 결핍 상태를 고려한 영양학 교육까지 통합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LG전자 배상호 노조위원장은 “보건 취약 지역의 주민들이 더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LG전자 노동조합이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