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CT 경쟁력 강화한다

■ 미래창조과학부 ‘K-ICT 전략발표회’서 ‘77형 울트라 올레드 TV’로 기술력 과시
■ ‘SDET 전문가’ 제도 신설 등 ICT분야 육성 위해 다양한 활동 전개
■ CTO 안승권 사장 “소프트웨어, 울트라HD TV, 사물인터넷, 5G 등 ICT 핵심산업을 지속 선도하고 ICT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

LG전자가 시장선도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고 미래 준비를 철저히 하기 위해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 경쟁력을 지속 강화한다.

LG전자는 25일 미래창조과학부가 판교 테크노밸리 글로벌R&D센터에서 개최한 ‘K-ICT 전략발표회’에서 ‘77형 울트라 올레드 TV (77EG9700)’를 전시해 차원이 다른 압도적인 화질로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은 “소프트웨어, 울트라HD TV, 사물인터넷, 5G 등 ICT 핵심산업을 지속 선도하고 ICT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CTO부문 산하에 신설한 ‘소프트웨어센터’를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주력한다.

올해부터 소프트웨어개발 테스트분야 전문가 육성을 위해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 전문가’ 인증 제도를 운영한다. 상반기 동안 국내외 교육 및 심층 평가과정을 거쳐 하반기에 ‘SDET 전문가’를 선발, 지속적인 성장기회를 제공한다.

기존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코딩 전문가’ 인증 제도도 지속 운영해 사내 소프트웨어 전문가 육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충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를 지원하는 공간인 ‘스마트월드 캠퍼스’를 운영해 소프트웨어 생태계 육성도 적극 지원한다. 외부 개발자를 대상으로 앱 개발 관련 무료 교육을 제공하고, 최신 스마트폰과 스마트TV를 테스트 장비로 무상 대여해 준다.

또 LG전자는 지상파 UHD 도입에 맞춰 ‘울트라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을 내세워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한다. 다양한 콘텐츠 업체와 협업해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는 플랫폼 차별화, 기기간 연결성 강화, 생태계 확장 등 3대 전략을 통해 시장을 선도한다. 특히 중소기업, 벤처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차세대 이동통신 특허 분야도 지속 선도해 고객 가치의 기반이 되는 제품/서비스 차별화 기술 개발을 주도한다. LG전자는 미국 특허분석기관 테크아이피엠(TechIPM)이 발표한 LTE/LTE-A 표준필수특허 경쟁력 순위에서 2012년 이후 4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