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한민국 친환경 대전’서 친환경 제품,기술력 과시

■ 환경부 주최로 21일~24일 서울 코엑스서 열리는 박람회 참가
■ 400평방미터 규모 부스 마련해 곡면 올레드 TV 등 친환경 제품 대거 전시
■ 창원생산그룹 한주우 부사장 ‘2014 대한민국 친환경 유공’ 동탑산업훈장 수상

‘2014 대한민국 친환경 대전’ 현장 모습 입니다.

LG전자가 10월 21일~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4 대한민국 친환경 대전’에서 친환경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환경부가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국내 친환경 관련 행사 중 최대 규모로 200여 개 기업이 참여한다.

LG전자는 400평방미터(m²) 규모의 부스를 마련, 친환경 제품과 기술력이 어떻게 친환경 생활 실천에 기여하는지 소개한다.

LG전자는 ‘인터텍 그린 리프 마크(Intertek Green Leaf)’, 프랑스전기공업중앙시험소(LCIE)의 ‘에코디자인(Eco Design)’, ‘EU 에코 라벨(EU Eco Label)’ 등 유수의 해외 기관으로부터 친환경 인증을 대거 획득한 LG곡면 올레드 TV를 전시한다.

이 제품은 개발부터 사용까지 전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반영했다. 환경 유해 부품과 소재 수를 줄이고, 자발적 규제 물질인 PVC를 대체한 내부 케이블과 OLED 패널 등을 사용했다. 또 고강도 초경량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CFRP)을 사용해 4.3mm의 초슬림 두께와 17kg의 경량 디자인을 구현, 원자재 사용을 최소화 했다.

LG전자는 유럽 최고권위 규격인증기관인 ‘TÜV 라인란트(TÜV Rheinland)’의 ‘그린마크(Green Product)’ 인증, 환경부의 ‘환경표지’ 인증 등 친환경 인증을 다수 획득한 아동용 웨어러블 기기 ‘키즈온(KizON)’도 소개한다.

또 LG전자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녹색 기술’ 인증을 받은 ‘식스모션(세탁)’ 과 ‘터보샷(헹굼)’ 기술 등을 적용한 ‘트롬’ 드럼 세탁기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건조시간을 최대 30분 줄였다. 와이셔츠 3kg 세탁물 기준 260원(누진세 미 적용) 비용으로 1시간내 건조가 가능하다.

LG전자는 별도부스에서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최하는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디오스’ 냉장고(R-S904VBST), ‘히든쿡’(HTR6335CN) 등도 전시한다.

‘디오스’ 냉장고는 LG만의 독보적인 수납 공간인 ‘매직스페이스’에 음료수∙유제품 등 자주 꺼내는 식품들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어 냉장고 문 전체를 여는 횟수와 냉기 손실을 절반으로 줄였다.

‘히든쿡’은 국내 최초로 가스 버너를 세라믹 상판 아래 배치한 제품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천연액화가스)를 사용하는 신개념 가스레인지다.

한편 이날 코엑스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2014 대한민국 친환경 유공’ 수상식에서 LG전자 창원생산그룹 한주우 부사장이 개인 부문 최고상인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한주우 부사장은 에너지 절약, 온실가스 감축 등 녹색경영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LG전자 창원사업장은2009년부터 창원시 소각장 폐열을 활용한 스팀 공급 시스템을 구축해 사업장 내 난방이나 제조공정 등에 활용, 연간 약 21억원의 에너지 비용 절감 효과와 연간 약4천 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얻고 있다.

또 창원사업장 내 친환경 고효율 LED 조명 및 태양광 시설 설치 확대, 에너지 중앙제어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한 바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