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LED 조명시장 공략 강화

“고효율의 현지 최적화 제품”

■ ‘2015년 국제 조명 박람회’서 북미 시장에 최적화한 제품 선보여

□ LG 센서 시스템은 북미 시장용 ‘빌딩제어 네트워크 솔루션’과 호환
□ 스마트 전구는 ‘스마트 홈 서비스’에 첫 공급

■ 라이팅BD 정윤권 담당 “스마트한 조명기술로 고효율의 현지 최적화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북미 LED 조명시장을 공략할 것”이라 강조

 LG전자는 5일부터 7일까지 뉴욕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조명 박람회인 '국제조명박람회(LFI, Light Fair international 2014)'에 참가했다. LG전자는 북미 시장용 빌딩제어 네트워크 솔루션과 호환되는 'LG 센서 시스템', 북미의 스마트 홈 서비스에 첫 공급한 '스마트 전구' 등 북미 현지 최적화 제품을 선보이며 북미 LED 조명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가 5일부터 7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뉴욕 자비츠 센터에서 열리는 ‘2015 국제 조명 박람회(LFI, light Fair International)’에 참가한다.

LG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2015년형 LED 고천장등’과 ‘2015년형 LED 트로퍼(Troffer)’ 등을 선보였다. ‘2015년형 LED 고천장등’은 기존 제품 대비 광효율이 최대 12% 높다. ‘2015년형 LED 트로퍼(Troffer)’는 조도센서와 동작인식 센서를 내장했고 눈부심이 적으면서 넓고 고른 빛을 제공한다.

두 제품은 별도의 통신 허브 없이 스마트 센서를 이용할 수 있는 ‘LG 센서 시스템’을 적용했다. 스마트폰으로 조명 센서를 손쉽게 설정하고 주변 환경변화에 따라 조명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어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 특히 ‘LG 센서 시스템’은 북미 ‘Daintree’ 사의 ‘빌딩제어 네트워크 솔루션’과 호환돼 주목을 받았다.

LG전자는 미국의 가정용 스마트 기기 인증인 ‘오픈홈(OPENHOME)’을 획득한 북미향 ‘스마트 전구’ 2종도 선보였다. LG전자는 LED 조명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스마트 홈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 전구’를 공급했다. LG전자 ‘스마트 전구’는 무선 통신으로 ‘스마트 홈 서비스’를 통해 전구를 제어할 수 있다.

라이팅BD 정윤권 담당은 “스마트한 조명기술로 고효율의 현지 최적화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북미 LED 조명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 조명 박람회는 북미 최대 규모의 조명 전시회로 미국 동부와 서부를 번갈아 가며 매년 한 차례 열린다. 올해는 세계 600여 개 업체가 참가해 최신 조명기술을 선보였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