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라이프스 굿’ 헌혈캠페인으로 사랑 나눴다

■ 국내외 주요 사업장에서 글로벌 헌혈캠페인 실시
□ 러시아, 태국, 인도 등 해외법인 10곳에서 순차적으로 헌혈캠페인 실시
□ 국내 임직원 헌혈 시, 회사가 매칭 기부
■ 기부금 전액은 희귀질환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치료비로 사용

LG전자 태국법인 임직원들이 지난 달 진행된 '라이프스 굿 위드 LG(Life’s Good with LG) 헌혈캠페인'에 참여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G전자는 한국을 비롯한 10여 개 국가에서 ‘라이프스 굿 위드 LG(Life’s Good with LG) 헌혈캠페인’을 슬로건으로 대규모 임직원 헌혈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9월 태국,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에서 헌혈캠페인을 실시했고, 이달 말까지 중국, 인도네시아, 요르단 등에서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해외의 경우,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에서 ‘Cosmonautics Day(우주인의 날)’를 맞아 현지 유명 우주비행사를 초청해 임직원 헌혈 행사를 실시했고, 태국에서는 임직원들이 헌혈 후 인증사진을 SNS에 남기는 이벤트를 열었다.

국내에서는 지난주부터 서울, 평택, 창원 등 9개 사업장에서 헌혈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LG전자는 헌혈한 임직원 1명 당 1만 원씩 기부하고, 임직원이나 고객이 LG전자 블로그(social.lge.co.kr), 트위터(twitter.com /LGElectronics), 페이스북(facebook.com/theLGstory) 등에 응원 메시지를 남기면 1건 당 1천 원을 추가로 기부한다.

LG전자는 모아진 기부금을 복합희귀난치성 질환이나 선천성기형증후군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의 치료비로 대한사회복지회와 푸르메재단에 전달할 계획이다.

LG전자는 2004년 대한적십자사와 헌혈 약정 체결 후, 매년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로 13년째를 맞는 LG전자 헌혈캠페인에는 연간 1천여명 이상의 임직원이 참여한 바 있다.

LG전자 이충학 부사장은 “헌혈캠페인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