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도 지원한다

■ 협력사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 오픈
□ 글로벌 2,000여 개 협력사 대상 운영
□ 행동규범 해설서 배포, 교육 및 컨설팅 지원 등 계획
■ 이시용 구매센터장 “LG전자와 협력사 모두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도 지원한다

LG전자가 국내외 협력회사들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실천을 지원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LG전자는 11일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지원하기 위한 ‘협력사 사회적 책임 관리 시스템’을 오픈했다. 이 시스템은 LG전자가 2011년에 제정한 ‘LG전자 협력회사 행동 규범’을 바탕으로 ▲노동 및 인권 ▲안전보건 ▲환경 ▲윤리 등 4가지로 구성돼 있다.

협력회사가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노동, 윤리, 환경, 안전보건 등과 관련해 법규 및 국제표준에 위반되는 사항이 없는지 미리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다. LG전자는 협력회사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되면 공급망 관리체계가 보다 건강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 지원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경우, 직접 방문해 실무 교육,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또 모든 협력회사에 행동 규범을 정리한 해설서를 배부하고, 관련 설명회도 열 예정이다.

LG전자 구매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LG전자와 협력사 모두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회사도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도록 지난 2011년 ‘LG전자 협력회사 행동규범’을 제정했다. 또 구매표준계약서에는 행동규범 준수 동의서를 포함시켜 모든 협력회사가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도록 했고, 새로운 협력회사를 선정할 때에도 사회적 책임 항목을 반영하고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