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사랑을 그린 티셔츠’ 재능기부활동

“디자이너가 선사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선물”

■ 26일부터 디자이너들이 한 부모 가정 위한 특별한 ‘캐리커쳐 티셔츠’ 제작
■ 꿈을 그린 운동화, ‘LG 디자인 스트리트’ 등 다양한 재능기부 활동 전개
■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안승권 사장 “향후에도 디자이너들의 특화된 재능을 활용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앞장설 것”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 임직원들이 ‘캐리커쳐 티셔츠’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전자가 재능기부활동의 일환으로 한 부모 가정을 위한 ‘사랑을 그린 티셔츠’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한다.

‘사랑을 그린 티셔츠’는 LG전자 디자인 경영센터 임직원이 구세군협회 미혼모 보호시설인 두리홈의 한 부모 가정 1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재능기부활동이다. 가족의 행복한 순간을 담은 ‘캐리커쳐 티셔츠’와 ‘가족 사진 앨범’을 특별 제작해 선물한다.

LG전자 디자이너들은 이 달 26일부터 한 부모 가정에서 보내온 주문서를 토대로 밑그림, 채색 등 모든 작업을 시작했다. 나이, 성별, 원하는 그림, 티셔츠 색상 및 치수, 기타 주문 사항 등을 고려한 특별한 ‘가족 맞춤형 선물’이다.

‘캐리커쳐 티셔츠’에 핑크색 돌고래가 마주보고 있는 태몽▲ 엄마와 아이의 발바닥▲첫 가족사진 촬영에 설렌 미혼모와 갓난아기의 얼굴▲함께 마주보고 있는 흑룡 아기와 백말 엄마 (‘띠’를 형상화) 등 한 부모 가정의 특별한 순간을 그릴 예정이다.

LG전자 디자이너들은 직접 제작한 ‘가족 맞춤형 티셔츠와 사진앨범’을 내달 중순 한 부모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안승권 사장은 “디자이너들의 감성과 재능을 활용해 한 부모 가정에게 특별한 앨범과 티셔츠를 선물한다는 점에서 뜻 깊은 재능기부활동” 이라며 “향후에도 특화된 재능을 활용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와 구세군 두리홈은 지난 15일 월드컵 공원에서 한 부모 가정을 위한 ‘나들이 행사’를 진행했다. 가족 사진 촬영, ‘우리 가족 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바쁜 일상 때문에 함께 시간을 보내기 어려웠던 엄마와 아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줬다.

또 LG전자 디자이너들은 운동화에 그림을 그려 ‘구세군 서울후생원’ 어린이들에게 선물하고 경기도 과천 주암체육공원의 벤치와 가벽을 새롭게 디자인해 ‘LG 디자인 스트리트’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재능기부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