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친환경 에너지’로 우리 문화유산 가꾼다

■ 15일 고양시 서오릉에서 문화유산 보호 및 홍보 위한 후원행사 열어
□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배상호 노조위원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 참석
□ 서오릉에 8kW급 태양광 패널 지원…서오릉 전체 사용 전력의 35% 공급 가능
□ 서오릉에서 잡초 제거 활동도 펼쳐
□ 영국 피카디리 LG전자 전광판에 한국의 세계문화유산 홍보영상 상영도 약속
■ 매년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 기념해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 실시
□ 올해는 국내외 임직원 2,600여 명 참여
□ 뉴욕 타임스스퀘어 LG전자 전광판에 UNEP(유엔환경계획)의 환경보호 영상 상영
■ 조성진 부회장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우리 문화유산을 꾸준히 가꾸고 널리 알리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한국의 세계문화유산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15일 고양시 서오릉에서 문화유산 보호 및 홍보를 위한 후원행사를 열었다.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배상호 노조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서오릉에서 잡초 제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LG전자가 한국의 세계문화유산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15일 고양시 서오릉에서 한국의 세계문화유산을 보호하고 홍보하기 위한 후원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 배상호 노조위원장, 나선화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서오릉에 있는 조선왕릉 서부지구 관리사무소에 8킬로와트(kW)급의 LG 태양광 패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설비는 서오릉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약 35%를 공급할 수 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서오릉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절약하는 것은 물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우리 문화재를 가꾸는 것이 의미가 있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이날 조성진 부회장을 비롯한 LG전자 임직원 80여 명은 서오릉에서 잡초 제거 활동도 실시했다.

LG전자와 문화재청은 올해 11월 영국 피카디리 광장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한국의 세계유산을 소개하는 영상을 상영하는 등 우리 문화유산 홍보도 함께 하기로 했다.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LG전자의 태양광 패널 지원은 환경 친화적인 문화재 관리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문화재 보호 및 홍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우리 문화유산을 꾸준히 가꾸고 널리 알리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노동조합 주도로 해마다 UN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기념해 세계문화유산과 주변 환경을 가꾸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

올해는 국내 임직원 2천여 명이 경복궁, 창덕궁, 남산 등을 찾았고, 해외에서는 8개 국가 임직원 600여 명이 24시간 동안 릴레이 환경보호 이벤트를 열었다. 또 LG전자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유엔환경계획(UNEP)이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만든 환경보호 캠페인 동영상도 상영했다. 이 동영상은 유명 모델 지젤 번천(Gisele Bundchen)과 할리우드 배우 돈 치들(Don Cheadle)이 출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