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란 어린이들의 ‘금빛 꿈’ 키운다

■ 이란서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LG 골드키즈’ 멘토링 프로그램 실시
□ 최근 이란 유명 배우 ‘니키 카리미’ LG 골드키즈 홍보대사 임명
□ 2013년부터 3년간 2,000여 명 지원, 선발된 200여 명의 아이들 교육
□ 10,000시간의 재능교육, 1,800시간의 멘토링 기회 제공
□ 내달 테헤란에 ‘LG 골드키즈 트레이닝 센터’ 오픈 예정
■ 이란 법인장 안득수 상무 “LG 골드키즈 프로그램을 통해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 LG’ 이미지를 적극 알릴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이란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는 LG 골드키즈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 골드키즈에 선발된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환경을 보호하는 LG 골드키즈'라고 쓰여진 현수막을 들고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이란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전자는 최근 이란 유명 여배우인 ‘니키 카리미(Nikki Karimi)’를 ‘LG 골드키즈’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LG 골드키즈(LG Gold Kids)’는 LG전자가 이란에서 현지 NGO(non-governmental organization) 단체인 ‘메라파린 (Mehrafarin)’, 테헤란 대학 등과 함께 과학, 정보통신, 예술, 스포츠 등 각종 분야에 재능 있는 어린이들을 발굴해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2013년 처음 시작된 ‘LG 골드키즈’ 프로그램은 6세~16세의 어린이 및 청소년이 대상이다. LG전자는 2,000여 명의 지원자 중 200명을 선발해 각 분야 영재로 육성하고 있다.

‘LG 골드키즈’로 선발된 아이들은 각 분야 전문가들로부터 10,000시간의 재능 교육과 1,800시간의 멘토링을 받게 된다. LG전자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으로 아이들이 본인의 꿈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LG 골드키즈’ 홍보대사 ‘니키 카리미’는 “‘LG 골드키즈’ 프로그램은 미래를 이끌어 갈 다음 세대에 지식과 기술을 전수하고 올바른 길을 안내할 수 있는 완벽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LG 골드키즈’에 선발된 ‘마흐디에 라메자니(Mahdieh Ramezani, 여)’는 “‘LG 골드키즈’를 통해 내가 진짜 하고싶은 일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게 됐고 미래에 대한 희망도 생겼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 이란상공회의소에서 주관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컨퍼런스’에서 모범 사례로 선정되기도 하는 등 현지인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선발한 어린이들에게 좀 더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테헤란 중심에 ‘LG 골드키즈 트레이닝 센터’를 마련할 계획이다. ‘LG 골드키즈 트레이닝 센터’는 내달 초 오픈 예정이다.

이란은 8천만명에 달하는 인구와 석유, 천연가스 등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자원 강국으로 성장 잠재력과 구매력이 높다. 1989년 이란 시장에 진출한 LG전자는 올레드 TV, 울트라 HD TV, 휴대폰,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 에어컨 등을 앞세워 이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LG전자 이란 법인장 안득수 상무는 “‘LG 골드키즈’ 프로그램을 통해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 LG’이미지를 적극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