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기초전력연구원, ‘전력신산업 경쟁력 강화’ 위한 MOU체결

■ 7일 여의도 IFC에서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 기초전력연구원 문승일 원장 등 참석
■ 전력신산업: 신기후체제 하에서 환경보호와 경제성장을 모두 충족시킬 지속가능기술로 급부상
■ 전력신산업 분야의 기술개발·인력양성·해외진출 협력
■ 이상봉 사장 “이번 MOU를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 강조

LG전자와 기초전력연구원이 7일 서울시 여의도 IFC에서 ‘전력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제휴 MOU를 체결했다.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앞줄 왼쪽에서 4번째), 기초전력연구원 문승일 원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 등 주요인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시장 우리가 잡는다”

LG전자와 기초전력연구원이 글로벌 전력신산업 시장 선점에 뜻을 모았다.

LG전자와 기초전력연구원은 7일 서울시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전력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 기초전력연구원 문승일 원장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전력신산업은 태양광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구성요소’들이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 등 ‘플랫폼’과 유기적으로 결합·운영되는 시스템 산업이다. 2020년 만료 예정인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신기후체제(파리협정)’ 하에서 환경보호와 경제성장을 모두 충족시킬 지속가능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

LG전자와 기초전력연구원은 MOU를 계기로 전력신산업 분야의 ▲기술개발 ▲인력양성 ▲해외진출에 협력한다.

먼저 양측은 LG전자, 기초전력연구원, 대학이 참여하는 산학연 기술연구개발 체계를 구축하고 전력신산업 비즈니스모델을 공동 발굴한다.

또 기초전력연구원은 LG전자 임직원을 위한 신규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LG전자 임직원은 이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등 업계 전문인력 양성에 공동으로 나선다.

이외에도 해외 국책과제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해 해외진출을 본격 추진한다.

LG전자 이상봉 사장은 “전력신산업은 미래에너지의 핵심으로 주목받는 분야”라며 “이번 MOU를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기초전력연구원 문승일 원장은 “LG전자가 보유한 통합 에너지솔루션 역량과 기초전력연구원의 인프라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고 말했다.

* 기초전력연구원: 1988년 4월 재단법인 형태로 설립. 전력산업 분야의 고급 인재 양성, 최신연구 기자재 확보 및 공동이용, 정부/학계 및 산업체와의 공동연구 및 지원을 설립목적으로 함

Related Post